2021.08.02 (월)

  • 구름조금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28.2℃
  • 구름많음서울 27.1℃
  • 박무대전 26.0℃
  • 구름조금대구 27.0℃
  • 구름많음울산 27.6℃
  • 흐림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7.8℃
  • 흐림고창 26.0℃
  • 제주 26.4℃
  • 맑음강화 23.8℃
  • 흐림보은 24.4℃
  • 흐림금산 25.0℃
  • 흐림강진군 25.8℃
  • 구름많음경주시 27.1℃
  • 맑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제2회 인천국제해양포럼, 세계 해양산업 거장들과 함께 성황리에 개막

URL복사
제2회 인천국제해양포럼, 세계 해양산업 거장들과 함께 성황리에 개막

해양산업 발전을 위한 협력을 다짐하는 LED 터치 퍼포먼스로 제2회 인천국제해양포럼 포문 열어…해양 공동번영을 위한 지식 공유의 장 마련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와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가 공동 주최하고 인천항만공사와 연합뉴스가 공동 주관하는 ‘제2회 인천국제해양포럼(Incheon International Ocean Forum 2021)’이 30일 오전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성대한 막을 올렸다. 해당 포럼은 코로나19 감염 및 확산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및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포럼은 1,100명이 공식 홈페이지로 사전등록하는 등 많은 관심을 모았다.

개막식에서는 IIOF 조명우 기획위원장(인하대 총장)의 개회사와 해양수산부 문성혁 장관, 인천광역시 박남춘 시장, 연합뉴스 조성부 사장의 환영사가 ‘제2회 인천국제해양포럼’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각 주최기관 및 주관기관의 대표와 포럼 기획위원장이 참여하는 LED 터치 퍼포먼스를 통해 포럼의 각 세션에서 함께 해양산업 발전 방향을 모색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해양수산부 문성혁 장관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를 해운산업 재건으로 버텨낸 것처럼, 기후변화나 자원고갈과 같은 미래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해답을 바다에서 찾아낼 것”이라며, “인천국제해양포럼이 여러 사람의 지혜와 통찰이 한 데 모여 새로운 시대, 바다를 통해 밝은 미래를 이끌어 나갈 수 있는 논의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개막식은 VIP 및 현장참가자 200여 명과 온라인 참가자 1,1000여 명이 함께 했으며, 이어지는 기조연설과 각 세션은 현장 참여와 온라인 생중계를 병행하여 진행됐다.

기조연설에는 세계적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사회 운동가로 유명한 캐나다 출신의 ‘나오미 클라인(Naomi Klein)’이 라이브 영상을 통해 기후변화 극복을 위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청색경제(Blue  economy)에 대해 참가자들과 소통했다. 이어, 두 번째 연사인 미국 스탠퍼드 경영대학원 황승진 명예교수가 해상 물류 공급망 관리 등 해양산업의 지속적인 성장과 활성화를 위한 기업 생존전략에 대한 기조연설을 펼쳤다.

개막일 오후 진행된 첫 번째 세션인 ‘GSCM(글로벌공급체인망관리, Global Supply Chain Management) 미래전략’ 세션에서는 카이스트 김보원 대외부총장을 좌장으로 ‘공급망 관리의 중요성과 방향’과 ‘실제 비즈니스 사례와 해양분야에서의 성장 전략’을, 두 번째 세션인 ‘인공지능(AI)/스마트항만’ 세션에서는 ‘인공지능의 개념과 인공지능 기술의 항만도입 필요성’, ‘사업 사례를 통한 스마트항만 성장의 장애물과 해결방안’을 주제로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포럼 둘째 날인 1일에는 ▴항만네트워크 ▴해양환경 ▴해양관광 등 3개 정규 세션과 해양디자인에 대한 특별세션이 펼쳐진다. 세션 결과물은 ‘권고문(결의문)’ 형식으로 도출되며, 결과물을 토대로 지속적인 해양 비즈니스 특화 포럼이 이어질 예정이다.

한편, 이번 포럼 기간에는 해양수산부 선정 ‘예비오션스타기업’ 등을 주제로 한 기업전시가 부대행사로 열린다.

인천항만공사는 ESG를 강화한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고 있으며, 환경(Environmental)분야에서는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 감축, 선박 육상전원장치 공급 확대, 신재생에너지 확대 등에 힘쓰고 있다. 사회(Social)분야에서는 일자리 창출, 인권경영, 인재 양성, 이해관계자와의 소통 강화, 동반성장, 사회공헌 등에 주력하고 있으며, 지배구조(Governance) 분야에서는 항만위원회를 통한 의사결정구조의 투명성 확보, 윤리경영 강화 등에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