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금)

  • 맑음동두천 17.1℃
  • 맑음강릉 20.2℃
  • 황사서울 16.3℃
  • 황사대전 18.5℃
  • 구름많음대구 22.2℃
  • 울산 21.9℃
  • 황사광주 17.7℃
  • 흐림부산 18.1℃
  • 맑음고창 16.1℃
  • 박무제주 17.9℃
  • 맑음강화 15.2℃
  • 맑음보은 17.6℃
  • 구름많음금산 16.4℃
  • 구름많음강진군 19.7℃
  • 구름많음경주시 22.6℃
  • 구름많음거제 19.0℃
기상청 제공

해양환경공단, 5,000톤급 다목적 대형방제선 ’엔담호’ 용골거치식 개최

URL복사
해양환경공단, 5,000톤급 다목적 대형방제선 ’엔담호’ 용골거치식 개최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한기준)은 대규모 해양오염사고 시 방제작업에 활용하기 위한 다목적 대형방제선 ‘엔담호’의 용골거치식(Keel laying)을 부산 영도구에 위치한 한진중공업에서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용골거치식(Keel laying)은 일반적으로 기공식이라고도 하며, 배의 선수에서 선미까지의 바닥을 받치는 중심 뼈대인 용골(龍骨,keel)을 놓는 과정으로 미리 만든 선체블럭을 도크에 앉히는 공정 중 하나로써, 선박의 본격적인 건조가 시작됨을 알리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엔담호’는 총톤수 5,000톤급(길이 102m×폭 20.6m)으로 악천후 및 먼 바다에서 발생하는 대규모 해양오염사고 시 신속하고 효율적인 대응이 가능할 뿐 아니라 대형 해양 부유물 수거 및 타선 소화, 위급 선박 비상이동 지원 등 복합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최첨단 설비를 갖출 예정이다. 

박창현 해양환경공단 해양방제본부장은 “‘엔담호’는 지난해부터 건조를 착수하여 올해 12월에 시운전 및 준설시험을 거쳐, 내년 5월말 현장에 도입할 예정이다.“며, ”국내 최초로 건조하는 다목적 대형 방제선인만큼 기상악화 및 대규모 해양오염사고 시 신속한 방제대응체계 구축기반을 갖추고 우수한 성능을 입증하여 모범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