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금)

  • 맑음동두천 17.1℃
  • 맑음강릉 20.2℃
  • 황사서울 16.3℃
  • 황사대전 18.5℃
  • 구름많음대구 22.2℃
  • 울산 21.9℃
  • 황사광주 17.7℃
  • 흐림부산 18.1℃
  • 맑음고창 16.1℃
  • 박무제주 17.9℃
  • 맑음강화 15.2℃
  • 맑음보은 17.6℃
  • 구름많음금산 16.4℃
  • 구름많음강진군 19.7℃
  • 구름많음경주시 22.6℃
  • 구름많음거제 19.0℃
기상청 제공

㈜KSS해운, 친환경·초대형 가스운반선 잇따라 투입하며 사상 최대 실적 기대

URL복사
㈜KSS해운, 친환경·초대형 가스운반선 잇따라 투입하며 사상 최대 실적 기대
올해 인도되는 5척의 신조 VLGC 선박 중 네 번째 선박
탈황장치(Scrubber)와 선택적 촉매환원장치(SCR) 등이 장착된 친환경 선박
신(新)/구(舊) 파나마 운하 모두 통항 가능한 84,000CBM급 선박

㈜KSS해운은 4월 30일(금) 84,000CBM급 VLGC(Very Large Gas Carrier, 초대형가스운반선) ‘GAS BARBAROSSA(가스 바바로사)’호를 성공적으로 인수하였다. 동 선박은 지난 2020년 1월 발주하였으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하였다. 



‘GAS BARBAROSSA’호는 올해 인도되는 5척의 신조 VLGC 선박 중 네 번째 선박으로 인수와 동시에 전 세계 1위(2020년 SPOT 계약 기준) LPG 트레이딩 기업인 BGN그룹과의 장기운송계약에 투입된다. 남은 한 척의 신조 VLGC 선박 또한 BGN그룹과의 운송계약에 투입될 계획이다. 회사는 아시아, 유럽 등 여러 MAJOR 화주와 용선계약을 체결하며 전 세계 LPG 운송시장에서의 영업력을 확대하고 있다.

㈜KSS해운이 올해 인수하는 5척의 신조 VLGC 선박은 LPG 운송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현대중공업과 협력하여 개발해 낸 최초의 선형이다. 기존의 동급 VLGC 선박과 달리 구(舊) 파나마 운하와 신(新) 파나마 운하를 모두 통항할 수 있도록 하면서도 화물 선적량은 최대화하였다. 이에 따라 용선주가 화물 트레이딩에 있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장점을 지닌다.  

더불어, 황산화물(SOx)과 질소산화물(NOx) 배출을 줄이기 위한 탈황장치(Scrubber)와 선택적 촉매환원장치(SCR)까지 장착한 친환경 선박으로 여러모로 VLGC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선박이라 할 수 있다.

한편, 회사는 해운업계의 세계적 탄소중립 트렌드를 이끄는 친환경 선두 기업(온실가스 저감)으로의 행보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기존 선박에 탈황장치를 선제적으로 설치하였으며, 국내 선사 최초로 LPG 추진선 1척과 메탄올 추진선 1척을 각각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에 발주하고 2022년 인도받을 예정이다. 두 선박에는 기존의 중/경질유와 더불어 선박별로 LPG 또는 메탄올을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 추진엔진(Dual Fuel Engine)이 장착된다.

㈜KSS해운은 2022년까지 신조 VLGC 선박을 모두 인도받게 되면 대형가스운반선 17척을 포함 총 30여척에 이르는 선대 규모를 구축하게 된다. 이로써, 올해 매출액 3,100억원, 영업이익 620억원을 상회하는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릴 것으로 기대되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