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3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8℃
  • 구름조금강릉 29.1℃
  • 구름많음서울 28.4℃
  • 구름조금대전 28.0℃
  • 맑음대구 29.9℃
  • 구름조금울산 27.3℃
  • 구름조금광주 27.5℃
  • 구름많음부산 27.9℃
  • 맑음고창 26.9℃
  • 구름많음제주 28.7℃
  • 구름많음강화 25.4℃
  • 구름조금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5.7℃
  • 구름조금강진군 25.5℃
  • 구름조금경주시 27.3℃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SM상선, 코스닥 상장 본격화… 12일 예비심사서 제출

URL복사
SM상선, 코스닥 상장 본격화… 12일 예비심사서 제출
12일 코스닥시장 본부에 예비심사서 제출완료… 올 하반기 상장 완료 목표
글로벌 컨테이너 선사로 도약 위한 ‘최적기’ 판단
어떠한 불황의 파고도 넘을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경쟁력 확보

SM그룹(회장 우오현) 해운부문 계열사인 SM상선은 12일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 본부에 상장예비심사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에스엠상선은 예비심사에 소요되는 30영업일 등을 감안해 하반기 상장을 목표로 관련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상장주관사는 NH투자증권이다.

SM상선(대표 박기훈,정광열)의 사업부문은 해운부문과 건설부문으로 구성돼 있으며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해운부문은 국내 양대 국적 원양선사 중 하나로 미주 및 아주 시장에서 최적의 화물 운송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건설부문은 풍부한 실무경험을 통해 축적된 기술력과 우수한 시공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친환경건설기술을 적용해 건설업 전 분야에 있어 국내 건설문화를 선도하는 건설사로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SM상선의 핵심 사업부문인 해운부문의 경우 아시아 8개 노선과 미주 4개 노선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미주노선은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국내외 화주들과의 견고한 파트너십을 유지하고 있으며, 우수한 운영시스템과 전문 인력들을 통해 세계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향후 영업력을 확대하고 국내외 선사들과의 협력을 통한 서비스 네트워크 강화로 더욱 경쟁력 있는 글로벌 컨테이너 선사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지난 2016년 국내 1위 컨테이너 선사였던 한진해운 조직 대부분을 인수한 SM상선은 영업, 재무, 관리 등 질적•양적 측면에서 이미 상장사 수준의 역량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는 컨테이너 운송 시장의 회복에 따라 향후 장기간 안정적인 수익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는 올해를 기업공개를 위한 최적기로 판단했다.

SM상선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양대 국적 원양선사이자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연초부터 상장을 준비해왔다고 밝혔다. 해운 및 건설부문 합산 연결기준 2020년 매출액 약 1조328억원, 영업이익 1,406억원, 당기순이익 1,076억원을 기록하며 가파른 실적 개선을 이뤄냈다. 

해운부문의 박기훈 대표는 “현재의 호황에 안주하지 않고 불확실한 미래에 선제적으로 대응해나가기 위한 경쟁력 확보를 위해전 임직원들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으며 건설부문의 정광열 대표 역시 “IPO를 통해 최고의 기술력과 시공능력을 갖춘 건설사로서의 경쟁력을 확고히 해나가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