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0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중국 조선소 지난해 경영실적 반토막

중국 조선소 지난해 경영실적 반토막

세계 조선시장을 놓고 우리나라와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중국 조선소의 지난해 경영실적이 전년보다 51.9%의 신규 수주감소 등으로 크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중국의 경우 최근 들어 정부 차원에서 해양 플랜트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으나 이 같은 조치가 곧바로 기업의 실적 개선으로는 이어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좌측 표:2011년 중국 10대 조선·해양플랜트 기업 경영실적]

한국해양수산개발원(김학소 원장) 중국연구센터가 최근 발간한 '2011년 중국 10대 조선해양플랜트 기업 경영실적'에 따르면, 2011년 중국의 선박 건조량은 전년대비 16.9% 증가한 7,665만 톤으로 사상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신규 수주량은 3,622만 톤으로 전년대비 51.9% 하락했다. 또 중국 조선소의 30%가 아예 새로 주문을 받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중국 조선소들의 경영실적도 기대에 크게 못 미쳤다. CSSC(中国船舶) GSI(광선국제)의 순이익은 전년대비 각각 13.7%와 26.8% 하락한 22.5억 위안과 5.2억 위안을 기록했다. 롱성중공업의 순이익도 17.2억 위안으로 전년과 동일한 수준(0.1% 증가)에 머물렀다. 또한 2011년 DSIC(大连船舶重工), BSIC(渤海船舶重工) 등을 인수한 중국 최대의 조선기업 CSIC의 순이익은 47.1억 위안으로 전년대비 8.9% 상승했지만, 분기별 순이익은 2분기 이후 지속 감소해 2011년 4분기 순이익은 3.7억 위안에 그쳤다.
                          
중국선박공업협회는 올해도 자국의 선박건조량과 신규수주량, 수주잔량 모두 감소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GSI와 CSSC도 2012년 경영실적이 지난해 보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중국은 최근 조선 불황을 타개하기 위해 해양 플랜트를 국가 전략 사업으로 키우고 있으나 아직 실적은 크게 호전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해양플랜트 제조업 중장기 발전계획과 해양플랜트 산업 혁신발전전략(2011-2020)」 등을 잇달아 발표하는 등 해양플랜트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나섰다. 

하지만, 2011년 CIMC와 CSIC의 해양플랜트 부분 영업수익은 전년대비 각각 76.4%, 42.5% 하락한 5.8억 위안과 10.4억 위안으로 기대 이하의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정부의 정책발표가 곧바로 산업의 양적 성장으로 이어지지 않았고, 우리나라 조선소가 이미 세계 해양 플랜트 시장을 선점하고 있어 중국의 기술력과 입지가 아직은 탄탄하지 않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