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0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한중 카페리 항로 관광객 유치 본격화

한중 카페리 항로 관광객 유치 본격화
인천항 관광 유관기관 업계 모여 다양한 공동마케팅 협력방안 논의

인천항만공사(IPA), 인천관광공사, 인천항여객터미널관리센터(IPPT)와 한중 카페리선사 9개사는 21일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 대회의실에서 ‘인천항 카페리 마케팅 협의회’를 개최하고 올해 인천항에 더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지난해 메르스 사태 이후 급격히 감소한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제시하면서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중국 국가여유국(우리의 한국관광공사 격) 한국지국과의 공동마케팅과 중국인 유학생 서포터즈 운영, 중국 현지 관광설명회 등을 상반기 중에 진행하기로 했다.

(사진 : 21일 IPPT 회의실에서 개최된 ‘인천항 카페리 마케팅 협의회’에서 참석자들은 인천항 카페리 관광객 유치를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이와 함께 인천항을 운항하는 10개 도시의 여행사들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대형 이벤트를 개최하고, 대규모 단체를 유치할 수 있는 공동마케팅 사업도 추진하자는데도 의견이 모아졌다.

각 항로별로 해당지역의 주요 여행사 사장단을 초청해 팸투어를 진행하고, 국제여행박람회에 카페리 합동부스를 설치해 참여하는 방안과 20여개 종목의 생활체육인들이 참여하는 국제 체육교류 이벤트 등의 아이디어가 제시됐다.

인천항만공사 남태희 여객사업팀장은 “메르스 여파와 저가항공의 공세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카페리 관광의 장점을 최대한 살리면서 차별화된 아이템과 프로그램을 만들어야만 한다”며 “인천항카페리마케팅협의회 참여 주체들이 힘을 합쳐 중국 정부와 현지의 선사ㆍ여행사 등을 설득한다면 중국인 관광객은 분명히 다시 증가할 것”이라며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