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3 (화)

  • 맑음동두천 2.0℃
  • 구름많음강릉 8.5℃
  • 맑음서울 4.9℃
  • 박무대전 3.5℃
  • 구름많음대구 7.2℃
  • 흐림울산 11.2℃
  • 박무광주 5.3℃
  • 맑음부산 11.1℃
  • 맑음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12.8℃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0.2℃
  • 맑음금산 0.0℃
  • 흐림강진군 5.0℃
  • 구름조금경주시 9.1℃
  • 맑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국제해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아시아 해적정책 관리자 한국에 모인다 아시아 해적정책 관리자 한국에 모인다 2018년 아시아해적퇴치협정 관리자회의 개최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11월 13일에서 15일까지 서울 롯데호텔에서 2018년 아시아해적퇴치협정 관리자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관리자회의에는 아시아해적퇴치협정 체약국 및 옵서버 국가의 해적담당 관리자, 특별 초청 강연자, 사무국 관계자 등 40여명이 참석한다. 우리나라는 최성용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관리과장을 대표로 한국선주협회, 한국선박관리산업협회, 한국원양산업협회, 한국운반선협회 관계자가 참석하며, 해적정책 소개, 해적피해 및 대응사례, 선사의 해적대응 현황에 대하여 발표할 예정이다. 아시아해적퇴치협정은 아시아 권역에서의 해적피해를 예방하고 해적활동을 억제하기 위하여 2004년에 체결된 협정으로 2006년 발효되었다. 현재 20개국이 체약국이며, 우리나라는 창설 체약국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번 연례회의는 각국의 사무국 현황 설명, 개최국 해적정책 소개, 체약국별 정책 사례발표 등이 이루어질 계획이며, 갈수록 지능화되고 있는 해적활동의 억제 및 근절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아울러 구로키 아시아해적퇴치협정 사무국장은 부산 한국해양대학교에서 “아시아해적현황 및 사무국의 역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