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5 (월)

  • -동두천 6.6℃
  • -강릉 12.2℃
  • 연무서울 7.1℃
  • 구름조금대전 10.7℃
  • 맑음대구 12.1℃
  • 맑음울산 13.6℃
  • 맑음광주 10.6℃
  • 맑음부산 13.6℃
  • -고창 7.5℃
  • 맑음제주 13.7℃
  • -강화 6.5℃
  • -보은 8.0℃
  • -금산 9.4℃
  • -강진군 11.6℃
  • -경주시 12.5℃
  • -거제 13.2℃
기상청 제공

2017년 연안여객선 이용객 1690만 명 역대 최고 실적 달성

연안여객선 이용객 신뢰 회복 신호 올해 이용객 1700만 명 돌파 목표

2017년 연안여객선 이용객 1,690만 명 역대 최고 실적 달성
연안여객선 이용객 신뢰 회복 신호 올해 이용객 1700만 명 돌파 목표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2017년 우리나라 연안여객선 이용객이 ‘16년(1,541만 명) 보다 약 10% 증가한 1,690만 명으로 집계되었다고 밝혔다. 연안여객선 이용객이 1,600만 명을 돌파한 것은 지난 2013년(1,606만 명) 이후 4년 만이며, 2013년을 뛰어 넘는 역대 최고 기록이다.


연안여객선 이용객은 2010년 1,430만 명 수준에서 점차 증가하다가 지난 2014년 세월호 사고를 계기로 1,427만 명으로 전년 대비 11.2% 가량 크게 감소했다. 이후 해양수산부는 ‘연안여객선 안전관리 혁신대책’을 수립(14.9)하고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2015년부터 연안여객선 이용객 수는 꾸준한 증가세를 기록하였다. 특히 지난 2017년에는 5월과 10월의 긴 연휴로 인해 휴가객 및 귀성객이 증가하였고, 큰 태풍 없는 안정적인 날씨가 계속되어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하게 되었다.


이번 실적은 여객선에 대한 국민 신뢰가 점차 회복되고 있다는 긍정적인 신호로 해석되며, 연안여객선 이용객의 증가로 인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월별 추이를 살펴보면, 겨울철(1월, 2월, 12월)에는 이용객이 비교적 적고 날씨가 따뜻해지는 봄부터 가을까지 여객선 이용객이 골고루 분포되어 있다. 특히 성수기인 5월에는 이용객 수가 225만 명으로 가파르게 증가하며 월 이용객 수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였으며, 여름휴가철인 8월과 황금연휴가 있던 10월에도 각각 180만 명 수준의 높은 실적을 달성하였다.


지역별 여객선 이용객 수를 살펴보면, 목포․여수․완도 등 전남지역 이용객이 약 1,000만 명으로 연간 전체 이용객의 약 60%를 차지하였다. 그 뒤를 이어 통영 등 경남지역 이용객이 230만 명(13.6%), 제주지역 이용객이 210만 명(12.4%)을 기록하였다.

또한, 전체 연안여객선 이용객의 78%를 차지하는 일반 여행객은 1,319만 명으로 2016년 1,172만 명에 비해 12.5%가 증가한 반면, 도서민 이용객은 2016년과 유사한 371만 명으로 일반 여행객의 증가가 두드러졌다.


2017년도 연안여객선 이용객 수 급증 요인으로는 긴 연휴와 양호한 기상상황으로 관광객이 증가한 점, 여객선 안전관리에 대한 종합적인 제도개선 대책인 연안여객선 안전관리 혁신대책을 시행(‘14.9)함으로써 여객선에 대한 국민 신뢰를 회복하였다는 점을 들 수 있다.

 
해양수산부는 그간 연안여객선에 대한 국민 신뢰회복을 위해 여객선 선령제한 강화(30년→25년), 여객선 3중 안전관리체계 구축(선사+공공기관+정부) 등의 정책을 시행하였다. 아울러 여객 신분확인 강화, 여객선사 안전관리 교육제도 도입, 여객선 고객만족도 평가에 따른 상벌부여 등 종합적인 혁신대책을 실시하며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또한, 만 28세 이하 연령층을 대상으로 연안여객선 이용 할인혜택을 제공하는 ‘열정!바다로(여름철)’, ‘낭만!바다로(겨울철)’를 운영하는 등 여객서비스 개선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해양수산부는 올해부터 연안여객 공공성 강화를 목표로 ‘준공영제'를 확대 도입하여 1일 생활권 구축항로 등 항로지원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노후된 여객선 신규 건조 지원을 통해 여객선 현대화를 촉진하고, 국민이 직접 여객선 안전을 점검하는 여객선 국민안전감독관 제도를 도입하여 안전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여객선 이용 서비스 측면에서도 모바일 여객선 발권시스템을 점진적으로 도입하여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핸드폰으로 여객선 승선권을 발권할 수 있도록 하고, 중장기적으로 신분확인 절차도 개선하여 보다 빠르고 편리하게 여객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체험‧숙박을 연계한 1박2일 섬 여행 여객선 패키지 상품 등을 개발하여 다양한 이용객 수요에 부응할 계획이다. 


엄기두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올해부터 도입되는 준공영제 확대 정책과 더불어 여객선 현대화 사업 활성화 등을 적극 추진하여 연안여객선이 안전하고 편안한 여행수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올해 연안여객선 이용객 1,700만 명을 돌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연안여객선 이용객 증가로 도서지역을 포함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 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