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4 (수)

  • -동두천 31.5℃
  • -강릉 24.2℃
  • 구름많음서울 31.1℃
  • 구름많음대전 29.7℃
  • 구름조금대구 32.6℃
  • 구름많음울산 28.2℃
  • 구름조금광주 31.7℃
  • 구름많음부산 29.3℃
  • -고창 28.9℃
  • 구름많음제주 27.3℃
  • -강화 27.8℃
  • -보은 27.4℃
  • -금산 30.3℃
  • -강진군 30.6℃
  • -경주시 26.8℃
  • -거제 29.9℃
기상청 제공

동해 대문어 산란보호구역 첫 지정 자원회복 청신호

동해 대문어 산란보호구역 첫 지정, 자원회복 청신호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서장우)은 동해안 대문어의 자원회복을 위해 관리수면(산란보호구역)이 지정됐다고 밝혔다.


국립수산과학원 동해수산연구소(강릉시 소재)는 동해시와 어업인들과 함께 지속적인 토론과 소통으로 대문어 자원회복을 위한 관리수면 지정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이끌어 냈다.


강원도는 동해안 특산물인 대문어의 자원회복을 위해 동해시 묵호연안 수산자원플랫폼 구축해역에 수산자원관리수면을 지정 공고하였다.



지정된 관리수면(산란보호구역)의 면적은 110ha이며, 이곳에서는 대문어 산란기간인 1.1∼5.31까지는 어획이 전면금지 된다.


동해안에만 서식하는 대문어는 연안정착성 어종으로 산란기에 육지 가까운 곳으로 이동하는 습성이 있다.


대문어는 우리나라 동해, 일본, 알래스카 등 북태평양에 주로 서식하며, 수명은 3∼5년으로 알려져 있다. 크기는 약 3m까지 성장하고, 무게는 보통 2∼10㎏이나 최대 무게는 50㎏까지 보고된 바 있다.


동해 대문어는 1990년대 후반 약 5,500톤이 어획되었으나 어린 대문어를 선호하여 한때 3,700톤까지 감소하였다. 어획량 감소와 사회경제적 여건을 고려하여 2012년에 자원회복사업 대상종으로 선정되었다.


대문어 자원회복사업을 담당하는 동해수산연구소는 2012년부터 ▲동해안 대문어의 분포 조사 ▲어업별 월별 어획동향 조사 ▲대문어 산란기 추정 연구 ▲대문어 체장-체중 관계식 추정 연구 ▲산란에 참여하는 생물학적 최소성숙체장(체중) 연구 ▲표지표 부착 방류조사 연구 등을 수행해 왔다.


관리수면이 지정된 해역에서는 3년 전부터 대문어의 산란•생태연구를 위해 동해시, 연승연합회, 수협 등의 협조로 지속적인 표지방류가 이뤄진 곳이기도 하다.또한 대문어 인공종자 생산기술 개발 연구도 추진하고 있어 자원증강이 예상된다.


서장우 국립수산과학원장은 “동해 도루묵자원을 성공적으로 회복시킨 경험이 있다.”며, “대문어 관리수면(산란보호구역) 지정을 이뤄냈듯이 자원회복을 위해 지자체, 어업인과 함께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