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9 (목)

  • 흐림동두천 31.3℃
  • 구름많음강릉 28.9℃
  • 소나기서울 29.7℃
  • 구름조금대전 34.1℃
  • 구름많음대구 34.6℃
  • 구름많음울산 31.2℃
  • 구름많음광주 34.7℃
  • 구름조금부산 32.5℃
  • 구름많음고창 32.4℃
  • 구름많음제주 30.8℃
  • 흐림강화 27.1℃
  • 구름많음보은 33.1℃
  • 구름많음금산 33.5℃
  • 구름많음강진군 33.4℃
  • 구름많음경주시 33.0℃
  • 구름조금거제 33.1℃
기상청 제공

흰색 니모가 나타났다 백작흰동가리 종자 생산 성공

흰색 니모가 나타났다 백작흰동가리 종자 생산 성공
수과원 희귀한 흰동가리 생산 가능한 어미 확보  해수 관상어 시장에 도전장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서장우)은 일반적인 흰동가리(크라운피쉬, clownfish)와 다른 희귀한 개체를 생산할 수 있는 어미 집단을 확보하여, 독특한 모습을 지닌 백작흰동가리 종자를 생산하는 데 성공하였다고 밝혔다.


흰동가리는 만화영화 ‘니모를 찾아서’의 주인공인 ‘니모’로 더욱 익숙한 물고기로, 전 세계 관상생물시장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해수관상어의 한 종이다. 흰동가리는 약 40여 년 전 해수관상어 중 가장 먼저 인공번식 기술이 개발되었으며, 이후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미국, 유럽 등 많은 국가에서 대량생산 기술이 상용화되면서 흔히 접할 수 있게 되었다.


최근에는 흰동가리의 양식 과정에서 우연히 출현하는 희귀한 형태의 개체를 생산하기 위해 미국, 대만, 인도네시아 등 세계 각국에서 희귀 개체 간 교미를 통해 품종 개량을 시도하고 있다. 희귀 개체 중 몸 전체가 대부분 흰색을 띄는 개체를 국내에서는 ‘백작(플래티넘 무늬)흰동가리’라고 부른다.


국립수산과학원 제주수산연구소는 해양수산부의 「해수관상생물 산업화 생산 기반 구축 연구(2013∼2020)」를 통해 2017년부터 본격적으로 흰동가리 희귀 개체 생산을 시도하였다. 연구팀은 그간 양식과정에서 우연히 출현했던 희귀형태 개체를 키워 어미집단을 확보하였으며, 작년까지 모두 13가지 무늬의 어미집단 간 짝짓기를 실시하였다.


이후 ‘17년 7월 18일 첫 번째 어미 그룹의 산란이 시작되었고, 올해 1월 2일에는 두 번째 어미 그룹의 산란이 시작되었다. 산란된 알은 부화와 종묘생산 등 과정을 거쳤으며, 올해 5월부터는 백작흰동가리(플래티넘 무늬)의 종자를 안정적으로 생산하는 데 성공하였다.


이는 희귀한 백작흰동가리 자손을 생산할 수 있는 어미 집단을 확보함에 따라 이루게 된 성과로, 앞으로 다양한 형태의 희귀 흰동가리를 생산할 수 있는 모태가 될 것으로 평가된다. 또한, 이번 연구를 통해 생산된 백작흰동가리는 전 세계적으로 일반 개체(1만원/마리)에 비해 최대 8배 이상 높은 가격(4~8만원/마리)에 거래되고 있어 경제적으로도 높은 가치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국립수산과학원은 생산된 희귀 흰동가리를 개체별로 관리하고 희귀 무늬 종자 간 짝짓기를 통해 새로운 희귀 종자를 계속 만들어 나갈 예정이며, 상용화를 위하여 민간기업에 기술이전도 실시할 계획이다. 


서장우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이번 연구 결과는 우리나라에서도 해수관상어를 품종개량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큰 성과이다.”라며,  “후속연구와 함께 또 다른 해수관상생물의 산업화를 위한 연구도 지속 추진하여 우리나라가 고부가가치 해수관상생물 시장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