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0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평택 일본간 바닷길 열렸다

평택 일본간 바닷길 열렸다

일본 순회 정기 신규항로개설
‘컨’ 물동량 처리 탄력 받을 듯


경기도 평택항에서 평택~일본간 컨테이너 정기항로 서비스가 신설됐다.


경기평택항만공사(사장 서정호 사진)는 중국 국적 선사인 SITC가 평택항에서 일본을 잇는 항로를 신규 개설했다고 7일 밝혔다.


SITC사는 컨테이너선 2척을 투입해 매주 화요일 주 1항차로 평택항을 출발해 석도~청도~연운항~도쿄~요코하마~나고야를 거쳐 다시 평택으로 돌아온다.


SITC사의 컨테이너 선박 포모사(Formosa)호는 1050TEU급으로 길이 130m에 폭 23m, 중량 9천280t이며, 해밀턴 스트레이트(Hamilton Strait)호는 1천TEU급으로 길이 126m, 폭 22.5m, 중량 9천30t이다.


김영일 SITC 평택사무소장은 “일본 신규 항로 개설은 화주들의 적극적인 요구와 선사 간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져 이뤄지게 됐다”고 말했다.


서정호 사장은 “이번 개설로 인해 월간 450TEU 가량의 정보통신(IT) 관련 수출물량을 처리하게 됐다”며 “연간으로 따지면 약 6천TEU의 물동량이 증가하게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일본 컨테이너선 정기 항로가 개설됨으로써 현재 평택항 물동량 증가세에 더욱 탄력을 불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하반기에도 정기 항로가 추가로 개설될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중국 4대 선사 중 하나인 SITC는 세계 29위의 컨테이너 해운회사로 중국 상하이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국내에는 지난 2003년 무렵부터 서울을 비롯해 부산, 평택, 인천사무소를 개소해 국제해상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