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0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평택항 수입차 처리 월간 신기록

평택항 수입차 처리 월간 신기록


8월 자동차 총 처리량 전년 동월대비 108% 껑충


평택항에서 수입차를 처리한 이래 월간 최고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경기평택항만공사(사장 서정호)와 평택지방해양항만청(청장 하판도)에 따르면 지난 8월 처리한 자동차 처리물량이 6만4889대로 전년 같은달에 비해 108%(3만3738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입자동차의 처리량이 눈에 띈다. 8월 평택국제자동차부두(PIRT)에서 처리한 수입차 처리량은 9,939대로 지난해 동기대비 422%(8,036대)가 급증했다.


이 수치는 2008년 11월 PIRT의 11번 선석이 개장한 이후 22개월 만에 최고치다.


현재까지 수입자동차의 누적 처리실적을 살펴보면 4만2276대로 전년 같은기간(1~8월) 보다 252%(3만275대) 증가했다.


이에 서정호 사장은 “평택항으로 수입차 물량이 많이 늘어나고 있는 이유는 PDI(Predelivery Inspection)센터 같은 자동차 처리 시설에 대한 인프라가 잘 구축되어져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수도권 지역에 수입차의 주 수요처가 서울 중부권이며 최종 소비자에게 배달하기도 편해 어느 곳에서도 1~2시간 이내 수도권에 도착할 수 있는 지리적인 이점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수입차를 처리하고 있는 평택국제자동차부두의 김학수 대표이사는 “PIRT는 자동차 항만하역 자동화 시스템을 독자 개발해 자동차와 관련해 특허를 받은 유일한 기업이다”라며 “이같이 우수한 자동화 시스템을 갖춘 전용터미널을 운영하면서 타 항만의 자동차 부두보다 수준 높은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평택항만공사 관계자는 “현재 평택항은 국내 자동차 처리부문에 있어 울산항에 이어 2위를 기록하고 있는데 머지않아 1위로 올라설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재(1~8월)까지 처리한 자동차 누적실적은 59만1853대로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27만9400대가 증가한 89.4% 상승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