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7 (목)

  • -동두천 3.8℃
  • -강릉 8.3℃
  • 연무서울 3.7℃
  • 박무대전 5.8℃
  • 흐림대구 3.4℃
  • 흐림울산 7.5℃
  • 연무광주 8.5℃
  • 구름많음부산 11.5℃
  • -고창 5.0℃
  • 구름많음제주 11.9℃
  • -강화 2.7℃
  • -보은 3.7℃
  • -금산 4.4℃
  • -강진군 10.8℃
  • -경주시 6.5℃
  • -거제 11.1℃

대우조선해양 LNG-FSRU등 선박 3척 수주 경영정상화 초록불?

대우조선해양 LNG-FSRU등 선박 3척 수주 경영정상화 초록불?
그리스 선주들로부터 LNG-FSRU, LNG운반선, 초대형원유운반선 각 1척씩 수주


대우조선해양이 그리스 선주들로부터 선박 3척을 수주하며 2017년 막바지까지 수주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Maran Gas Maritime)社로부터 LNG-FSRU 1척과 LNG운반선 1척 등 총 2척의 선박을 수주했다고 7일 밝혔다. 또 지난 4일에도 그리스 에어로스(Aeolos)社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 이들 선박의 총 계약 규모는 약 4.8억 달러 규모다.


이번에 수주한 LNG-FSRU, LNG운반선, 그리고 초대형원유운반선은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기준에 충족하는 친환경선박으로 고효율 엔진과 최신 연료절감 기술 등 대우조선해양의 최신 기술이 적용된다.



이번 계약으로 안젤리쿠시스 그룹과 대우조선해양간의 신뢰관계가 다시한번 조명을 받고 있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25척의 선박 중 무려 36%에 달하는 9척의 선박을 발주해 대우조선해양 경영정상화에 큰 기여를 했으며, 1994년 첫 거래 이후 총 98척의 선박을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해오는 등 양사는 굳건한 신뢰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또한 에어로스社와의 이번 계약은 정성립 사장이 CEO로 재직하던 지난 2003년 마지막 계약 이후 14년 만에 다시 대우조선해양과 인연을 이어가게 하는 것으로, 그리스 선주를 추가 확보하여 고객군을 확대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은 “주식거래 재개 이후 첫 선박 수주를 성공적으로 해, 대우조선해양의 기술력과 경쟁력은 세계가 인정한 최고 수준임이 다시 한번 증명됐다.”며 “최고 품질의 선박을 건조해 선주의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현재까지 25척 약 29.4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하며, 지난해 15.5억 달러 수주실적 대비 두배가량 증가한 수주실적을 거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