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4 (목)

  • -동두천 -2.4℃
  • -강릉 4.7℃
  • 구름많음서울 -2.5℃
  • 구름많음대전 0.7℃
  • 구름많음대구 3.2℃
  • 구름많음울산 6.6℃
  • 흐림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8.7℃
  • -고창 2.6℃
  • 흐림제주 7.4℃
  • -강화 -3.5℃
  • -보은 1.1℃
  • -금산 2.6℃
  • -강진군 5.8℃
  • -경주시 6.2℃
  • -거제 6.3℃
기상청 제공

해양부 완전양식 어린 명태 15만여 마리 동해바다로

1215 강원 고성군 대진항에서 인공 2세대 어린명태 방류 명태자원 회복 기대

완전양식 어린 명태 15만여 마리 동해바다로 떠난다
1215 강원 고성군 대진항에서 인공 2세대 어린명태 방류 명태자원 회복 기대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15일(금) 강원도 고성군 대진항 앞바다와 고성군 연안(저도어장) 보호수면에 어린명태 15만 1천 마리를 방류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강준석 해양수산부 차관을 비롯하여 관계자, 어업인 등 약 30여 명이 참석한다.


이번에 방류되는 어린명태(몸길이 7~20cm)는 명태완전양식기술*을 통해 탄생한 인공 2세대로 강원도 한해성수산자원센터에서 약 10개월간 사육하였으며 지난 5월 강원도 고성군 공현진항 앞바다에 방류한 명태와 같은 세대이다.


해양수산부와 강원도는 ‘명태살리기 프로젝트(’14~)‘를 공동 추진하며 2015년에 처음으로 인공 1세대 명태 1만 5천 마리를 방류하였다. 이후 완전양식을 통해 인공 2세대 명태를 얻었으며, 올해 5월(15만 마리)과 12월(15만 1천 마리)에 총 30만 1천 마리를 방류함으로써 최초방류 이후 2년 만에 20배에 달하는 방류 성과를 달성하게 되었다.


15일 방류행사에서는 대진항 연안 수면에 약 1천 마리의 어린 명태를 방류하고, 이후 배로 이동하여 보호수면에 15만 마리의 어린명태를 방류할 계획이다. 방류 이후에는 어미명태로부터 확보한 유전자 정보 등을 활용하여 지속적으로 서식 추이를 관찰하는 등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에 어린명태가 방류되는 강원도 고성군 연안의 보호수면은 명태 자원을 보호하기 위하여 지난 2015년 10월 강원도 및 지역어업인과의 협의를 거쳐 보호수면으로 지정한 곳이다. 보호수면은 강원도 고성군 현내면 어로한계선 북측해역 일원으로, 지정면적은 21.49㎢(여의도 면적의 7.4배), 운영기간은 4년(‘15.10.13~'19.10.12)으로 해당기간 동안 이 수역에서의 수산자원 포획과 채취가 금지된다.
 

해양수산부는 작년과 올해 동해에서 포획한 명태의 유전자 분석 및 부착표지 확인을 통해 기존에 방류한 명태가 잘 정착하여 살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이번에 방류되는 명태 역시 자연에 순조롭게 적응하여 우리 명태자원 회복의 출발점이 되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준석 해양수산부 차관은 “이번에 방류할 어린명태들이 우리 식탁에서 다시 국산 명태를 만날 수 있게 해줄 희망의 씨앗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올해에 이어 내년에는 100만 마리 방류를 목표로 인공양식 명태 생산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 차관은 명태 방류행사 이후 강원 고성군 죽왕면에 위치한 해수플랜트연구센터를 방문하여 해수온도차 발전시설에 대한 보고를 받고, 심층수 취수시설 등을 둘러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