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1 (목)

  • -동두천 0.8℃
  • -강릉 1.7℃
  • 맑음서울 0.3℃
  • 맑음대전 2.2℃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3.8℃
  • 맑음부산 6.0℃
  • -고창 1.1℃
  • 구름조금제주 5.2℃
  • -강화 -0.3℃
  • -보은 2.3℃
  • -금산 1.9℃
  • -강진군 3.9℃
  • -경주시 5.1℃
  • -거제 3.6℃
기상청 제공

현대상선 GS칼텍스와 원유 장기운송계약 체결

2019년부터 5년간 약 1900억원 매출 안정적 수익 확보
신조지원프로그램이 해운‧조선‧화주로 이어진 첫 사례

현대상선 GS칼텍스와 원유 장기운송계약 체결
2019년부터 5년간 약 1900억원 매출 안정적 수익 확보
신조지원프로그램이 해운‧조선‧화주로 이어진 첫 사례


현대상선(대표이사 유창근)이 GS칼텍스와 5년간 약 1,900억원 규모의 원유 장기운송계약을 1일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현대상선은 2019년 7월 1일부터 2024년 8월 31일까지 약 5년간 총 1,900만톤의 원유를 중동에서 한국으로 수송할 계획이다. 이에 현대상선은 30만톤급 초대형 유조선(VLCC: Very Large Crude oil Carrier) 2척을 투입할 예정이다.


현대상선은 지난해 9월 정부의 신조지원프로그램을 활용해 대우조선해양과 30만톤급 VLCC 5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정부의 해운산업 지원 정책의 일환으로 건조된 신조 VLCC 선박이 해운․조선의 시너지 효과를 넘어 국내 화주와의 장기 운송계약 체결로 연결됨으로써 해운․조선․화주 간 상호협력으로 이어진 첫 사례이다.


이날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은 “GS칼텍스와 장기운송계약을 통해 양사 간의 파트너십이 한 차원 더 강화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내외 다양한 우량화주들과 장기 계약을 확대해 안정적인 수익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상선과 GS칼텍스 간의 원유 운송사업 부문의 협력은 20년 이상 지속되어 왔으며, 이번 장기운송계약 체결을 통해 양사 간의 협력관계는 더욱 견고해 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