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6 (화)

  • -동두천 -12.1℃
  • -강릉 -8.1℃
  • 맑음서울 -11.1℃
  • 구름조금대전 -7.7℃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6.3℃
  • 광주 -6.9℃
  • 맑음부산 -5.4℃
  • -고창 -7.9℃
  • 제주 0.1℃
  • -강화 -10.9℃
  • -보은 -8.7℃
  • -금산 -9.6℃
  • -강진군 -6.7℃
  • -경주시 -6.9℃
  • -거제 -4.6℃
기상청 제공

현대重 LPG 이중연료엔진 사업 진출

만 디젤&터보와 ‘LPG 이중연료엔진 사업 MOU’ 맺어
유해물질 적고 연료공급도 수월해 높은 시장경쟁력 갖춰
LNG 이중연료엔진에 이어 친환경 엔진 라인업 구축

현대重 LPG 이중연료엔진 사업 진출
만 디젤&터보와 ‘LPG 이중연료엔진 사업 MOU’ 맺어
유해물질 적고 연료공급도 수월해 높은 시장경쟁력 갖춰
LNG 이중연료엔진에 이어 친환경 엔진 라인업 구축

 
현대중공업이 LNG(액화천연가스)에 이어, LPG(액화석유가스)를 연료로 사용하는 차세대 이중연료엔진 사업에 나선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울산 본사에서 덴마크 만 디젤&터보(MAN Diesel&Turbo, 이하 ‘만사’)社와 ‘선박 추진용 이중연료엔진 사업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6일(화)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만사가 LPG와 디젤 두 가지 연료를 모두 사용할 수 있는 6천마력급 이상 대형선박 추진용 ‘LPG 이중연료엔진’(ME-LGIP)을 개발하는데 협력하고, 상용화에 앞장서기로 했다.

 
우선 현대중공업은 만사가 보유한 LPG추진 기술을 기반으로 이중연료엔진의 상세 설계와 안전성 시뮬레이션을 진행해 기술 완성 수준을 끌어올리고, 주요 선주사를 대상으로 신제품에 대한 수요조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LPG를 사용한 이중연료엔진은 디젤을 연료로 사용할 때보다 질소산화물(NOx) 20~30%, 황산화물(SOx) 90~95%까지 적게 배출하는 장점을 갖고 있다. 이에 오는 2020년부터 황산화물 배출량을 현행 3.5%에서 0.5%로 제한하는 국제해사기구(IMO) ‘선박 대기오염 방지 규칙(Marpol Annex Ⅵ)’에 대비할 수 있다.

 
또한 이 엔진을 탑재한 선박은 전 세계에 구축된 LPG벙커링 시설로부터 LPG연료를 손쉽게 구할 수 있다. LPG벙커링 시설은 연료공급시스템이 비교적 단순해, 건설비용이 LNG벙커링의 1/3수준이라는 장점을 갖고 있어 앞으로 더 확대 설치될 전망이다.
 

친환경 기술 개발에 선도적으로 나서고 있는 현대중공업은 지금까지 150여척의 LPG운반선을 건조, 우수한 가스제어 기술을 축적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각종 환경규제에 발맞춰 가스엔진, 유해 배기가스 저감장치 등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는데, LPG추진 엔진 개발까지 앞당김으로써 친환경 조선시장에서 경쟁우위를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79년 첫 선박용 엔진을 생산한 현대중공업은 1987년부터 세계 1위 엔진메이커로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현재 전 세계 시장의 3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