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7 (수)

  • -동두천 10.2℃
  • -강릉 8.5℃
  • 흐림서울 9.9℃
  • 구름많음대전 9.1℃
  • 흐림대구 7.0℃
  • 흐림울산 6.8℃
  • 흐림광주 10.5℃
  • 흐림부산 8.1℃
  • -고창 10.0℃
  • 흐림제주 11.3℃
  • -강화 9.0℃
  • -보은 6.7℃
  • -금산 8.0℃
  • -강진군 9.3℃
  • -경주시 6.7℃
  • -거제 8.9℃
기상청 제공

CJ대한통운 택배기사 자녀 위해 학자금 35억원 지원

택배기사 자녀 학자금 지원…1인당 최대 500만원, 두 자녀까지 혜택
6년간 연인원 16,498명에게 113억원 상당 학자금 제공…올해 약 35억원 지원 예정
건강검진, 경조사 지원 등 다양한 제도 도입으로 직업 만족도 높아
직업 만족도 향상 및 배송 효율 증가로 월 500만원 이상 수입 올리는 택배기사 66% 넘어

CJ대한통운 택배기사 자녀 위해 학자금 35억원 지원
택배기사 자녀 학자금 지원…1인당 최대 500만원, 두 자녀까지 혜택
6년간 연인원 16,498명에게 113억원 상당 학자금 제공…올해 약 35억원 지원 예정
건강검진, 경조사 지원 등 다양한 제도 도입으로 직업 만족도 높아
직업 만족도 향상 및 배송 효율 증가로 월 500만원 이상 수입 올리는 택배기사 66% 넘어


CJ대한통운이 새 학기를 맞은 택배기사 자녀들을 위해 35억원의 학자금을 지원한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집배점장 및 집배점 소속 택배기사 자녀의 학자금을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학자금 지급 대상은 중•고등학생(1년 이상 근속) 및 대학생 자녀(5년 이상 근속)를 둔 집배점장과 택배기사다. 중학생은 연간 20만원, 고등학생은 80만원, 대학생은 150만원에서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하며, 택배기사 1인당 두 자녀까지 신청할 수 있다. 오는 3월 16일까지 접수를 받은 후 대상자를 확정하고 4월 20일에 일괄적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012년 국내 최초로 택배기사 자녀 학자금 제도를 도입해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수혜 인원은 첫 해 1,700여 명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해 지난해에는 3,800여 명에게 학자금 혜택이 돌아갔다. 지난 6년간 연인원 16,498명에게 총 113억원 상당의 학자금을 제공했으며, 올해는 약 35억원이 지급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학생 자녀를 둔 CJ대한통운 경기구리삼현집배점 소속 김진표씨는 “회사에서 지원해 주는 학자금 덕분에 학기 시즌마다 돌아오는 학비 부담을 상당히 덜 수 있다”며 “가족까지 챙겨주는 가족친화적인 환경 속에서 책임감과 자긍심이 샘솟아 업무 효율도 높아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 자녀 학자금 지원 외에도 대대적인 상생협력제도로 눈길을 끌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014년부터 전국 택배기사를 대상으로 직접 현장을 찾아가 건강검진을 실시하는 ‘찾아가는 건강검진 버스’를 운영하고 있다. 병원에 방문하지 않고 근무하는 터미널에서 바로 검진을 받을 수 있어 택배기사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복부 초음파, 암, 간기능 검사 등 60여개 항목으로 진행되는 실행수가 30만원 상당의 정밀 종합검진을 1인당 2년에 1번씩 받을 수 있다.
 

또한 결혼과 상례 등으로 휴무하는 택배기사에게 회사가 배송 업무와 제반 비용을 지원하는 ‘경조사 지원제도’도 운영하고 있다. 제도 도입 전에는 가족의 장례 및 결혼 등으로 택배기사들이 불가피하게 업무를 쉬게 될 경우, 다른 택배기사의 도움을 받거나 외부 차를 빌려 와 본인의 빈자리를 직접 메워야 했다. 하지만 CJ대한통운은 업계 최초로 이 제도를 도입하고 해당 비용을 회사에서 직접 지원해 택배기사들의 부담을 크게 덜어주고 있다.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들의 업무 만족도와 생산성 향상을 위해 이 같은 상생협력제도를 펼치고 있다. 택배 사업의 가장 중요한 요소인 택배기사들의 업무 및 근무환경에 대한 만족도가 높을 때 일의 능률과 서비스의 질이 올라갈 수 있기 때문이다. 다양하고 실질적인 제도가 도입되고 호응을 얻으면서 2017년 CJ대한통운 택배기사의 이직률은 0.6%에 불과했다.

 
상생협력제도뿐 아니라 대규모 투자가 이어지면서 택배기사들의 복지 체감도는 한층 높아지고 있다. 전국 택배 터미널을 대상으로 설치하고 있는 자동 분류기 ‘휠소터’ 도입으로 분류 작업의 번거로움이 사라지고 업무 효율은 높아졌다. 게다가 막바지 공사가 한창 진행중인 아시아 최대 규모 곤지암 메가허브 터미널이 올해 완공되면 효율성이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의 배송 밀집도를 높여 1인당 취급량 증대 및 수입 증가를 도모했다. 다른 택배사에 비해 더 좁은 구역에서 더 많은 양을 배송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들고 사용자 중심의 App을 구현해 배송 효율과 업무 편의를 극대화했다. 이에 따라 2017년 기준 CJ대한통운 택배기사 17,000명의 평균 월수입은 551만원에 달했으며, 월 500만원 이상 수입을 올리는 택배기사 비중이 66%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유류비, 보험료, 통신비, 세금 등의 모든 제반 비용은 월 80만원 안팎으로, 이를 제하면 순수입은 월 430만원 수준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택배기사의 직업 만족도 및 고객 서비스 향상을 위해 현장의 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이며 다양한 지원과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택배기사들과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는 실질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상생할 수 있는 근무환경을 조성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