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3 (금)

  • -동두천 19.0℃
  • -강릉 12.8℃
  • 흐림서울 18.1℃
  • 흐림대전 18.1℃
  • 흐림대구 14.9℃
  • 흐림울산 13.0℃
  • 흐림광주 18.2℃
  • 흐림부산 13.9℃
  • -고창 17.3℃
  • 흐림제주 16.7℃
  • -강화 17.6℃
  • -보은 16.8℃
  • -금산 16.9℃
  • -강진군 15.9℃
  • -경주시 14.0℃
  • -거제 14.5℃
기상청 제공

해양인문화

국립해양박물관 2018 국제교류 순회전시 개최

국립해양박물관 2018 국제교류 순회전시 개최
대항해시대, 바닷길에서 만난 아시아 도자기
 

국립해양박물관(관장 손재학)은 오는 4월 16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7일부터 6월 17일까지 박물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대항해시대, 바닷길에서 만난 아시아 도자기> 국제교류 순회전시를 개최한다.


국립해양박물관․베트남 국립역사박물관․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가 공동으로 개최한 이번 전시는 베트남 수중고고학 성과를 국내에 소개하고자 기획됐으며, 지난 2017년 11월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의 특별전에 이은 국제교류 순회전시다.


베트남은 1992년 우리나라와의 수교 이래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온 나라이다. 또한 최근 적극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핵심국가로서, 문화예술‧기술 분야에서 교역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되는 나라이기도 하다. 이러한 의미에서 이번 전시는 양 국 문화기관 간의 협업사례로서 주목할 만한 사례라고 할 수 있다.


아울러 국립해양박물관은 2016년 ‘해양실크로드’ 관련 국제학술대회를 통해 17-18세기의 베트남 국제교역에 대해 다룬 바 있다. 이 때 이번 전시의 주인공인 혼까우‧까마우 난파선에서 출수된 도자기 유물에 대한 발표도 이뤄졌었다. 이후 2017년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도 동일 주제의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따라서 이번 전시는 2016년부터 지속되어 온 한국-베트남 간 해양실크로드에 대한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로서 마련됐다.


베트남은 1990년 호찌민시 근해에서 ‘혼까우(Hòn Cau, 17세기)’난파선 발굴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15건의 해저 탐사를 통해 수십만 점의 난파선 출수(出水) 자료를 발굴했다. 이를 통해 발견된 난파선들은 대부분 8~20세기 초 아시아와 유럽을 항해한 무역선으로, 해상실크로드 역사상 황금기의 교역품을 싣고 있었다.


이번 전시는 이러한 베트남 해역의 난파선에서 출수된 도자기 309점을 소개한다. 주요 전시자료는 15~18세기 해상실크로드를 오갔던 베트남․중국․태국의 도자기들이다. 이와 함께 꾸라오참(Cù Lao Chàm, 15세기)과 혼점(Hòn Dầm, 15세기), 빙투언(Bình Thuận, 16~17세기), 혼까우(Hòn Cau, 17세기), 까마우(Cà Mau, 18세기) 등 난파선에서 발견된 보물들도 선보일 것으로 전했다.


전시는 총 4부로 구성되어 있다. 도입부인 1부는 ‘대항해시대, 베트남 바다를 항해하다’라는 주제로 베트남의 지리적 환경을 통해 본 해상 실크로드와 아시아 무역 도자기에 대한 내용이 소개된다.


이어서 2부‘베트남 도자기, 아시아를 넘어 세계로 가다’ 에서는 베트남 무역 도자기 생산․교역에 대한 내용과 꾸라오참 출수 도자기들이 선보여진다. 3부는 ‘시누아즈리(Chinoiserie, 중국풍 취미)’와 유럽의 중국도자기 열풍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에 따라 꾸라오참, 빙투언, 혼까우 등 난파선에서 발견된 명(明)․청(靑)시대의 도자기들이 공개된다.


마지막으로 4부에서는 베트남 바닷길에서 만난 태국 도자기에 대한 내용이 소개된다. 명나라의 해금정책 시행 후, 각광받았던 동남아시아 도자기에 대한 이야기와 혼점 난파선에서 발견된 태국 도자기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국립해양박물관 손재학 관장은 “해상 실크로드의 주요길목이었던 베트남 바다길을 통해 ‘교류’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했다”며, “수백년 동안 잠들어있던 난파선에서 발견된 아시아 도자기의 신비로움을 감상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립해양박물관은 2016년 ‘대항해시대-바람에 실은 바람’, 2016-2017년 극지전을 비롯해 매년 세계 각국과의 협업을 통해 다양한 전시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용’을 주제로 한 기획전시 및 다양한 테마전을 통해 ‘해양’이 갖는 문화사적 의미를 조명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