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동두천 21.8℃
  • -강릉 29.1℃
  • 연무서울 22.0℃
  • 박무대전 22.8℃
  • 연무대구 26.7℃
  • 맑음울산 27.7℃
  • 연무광주 26.0℃
  • 연무부산 24.4℃
  • -고창 22.8℃
  • 구름조금제주 23.5℃
  • -강화 18.9℃
  • -보은 23.7℃
  • -금산 22.8℃
  • -강진군 26.2℃
  • -경주시 28.7℃
  • -거제 26.0℃
기상청 제공

해양쓰레기 해결을 위해 한 중 일 러 4개국 한국에 모이다

해양쓰레기 해결을 위해 한·중·일·러 4개국 한국에 모이다!
KOEM 6월 4일~6일 2018년 NOWPAP-TEMM 공동 워크숍 개최


해양환경공단(이사장 박승기)는 4일(월)부터 6일(수)까지 부산 호메르스 호텔에서 ‘2018년 NOWPAP-TEMM 해양쓰레기 관리 공동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북서태평양보전실천계획(이하 NOWPAP), 해양수산부, 해양환경공단이 공동 주최하고 부산시가 후원하며, 북서태평양 지역 해양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교류의 일환으로 2006년에 최초 시행됐다.



올해는 한국이 주관이 되어 부산에서 개최했으며, NOWPAP 회원국인 한국·중국·러시아·일본 4개국의 해양쓰레기 관련 정부기관 대표와 연구기관, NGO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해양환경공단은 첫째 날 워크숍에서 ‘해양쓰레기 대응을 위한 최신 정책현황’을 주제로 발표했다. 4개국은 각국의 해양쓰레기 관리에 대한 발표와 함께 어업기인 쓰레기에 대한 대응현황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둘째 날인 5일에는 해양쓰레기 정화주간(5.28~6.5)을 맞아 해운대 해변 미포선착장 인근에서 워크숍 참석자를 비롯하여 학생, NGO 등 150여 명이 참여하는 해안가 정화활동을 실시했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워크숍을 계기로 북서태평양 지역 해양쓰레기 해결을 위한 국제협력이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