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8 (수)

  • 흐림동두천 31.7℃
  • 구름많음강릉 27.8℃
  • 구름조금서울 34.1℃
  • 구름많음대전 34.0℃
  • 구름조금대구 34.0℃
  • 맑음울산 30.5℃
  • 구름조금광주 33.8℃
  • 맑음부산 30.9℃
  • 구름많음고창 31.9℃
  • 맑음제주 29.9℃
  • 구름조금강화 31.8℃
  • 구름많음보은 32.5℃
  • 구름많음금산 32.3℃
  • 구름많음강진군 32.2℃
  • 구름많음경주시 33.2℃
  • 구름조금거제 32.5℃
기상청 제공

국립해양조사원 부산 대변항 등 해안 저지대 침수예상 지역 현장조사 실시

국립해양조사원 부산 대변항 등 해안 저지대 침수예상 지역 현장조사 실시
오는 8월 대조기(11~14일), 연중 해수면 가장 높아진다 

 
국립해양조사원(원장 이동재)은 8월 대조기(11~14일)에 해수면이 올해 중 가장 높아질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해안저지대 침수 피해에 주의할 것을 당부하고, 침수예상지역 현장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해수면이 높아지는 이유로는 여름철 고수온, 저기압 등 기상학적 요인과, 달과 지구 간의 인력 증가 등 천문학적 요인이 있다. 이번 8월 대조기에는 여름철 무더위로 부피가 팽창한 바닷물에 그믐의 영향이 더해져 해수면이 올해 중 가장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올해 8월 12일에는 남해안(완도, 마산 등)과 제주지역에서, 13일에는 서해안 지역(인천, 군산, 목포 등)에서 해수면이 가장 높아질 것으로 예측된다. 인천, 목포, 마산(창원) 등 일부지역은 지난 ‘슈퍼문’ 대조기에 이어 침수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며, 특히 인천 지역의 해수면은 최대 979cm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국립해양조사원은 이번 대조기에 그간 지자체를 통해 침수사례가 접수되었던 7개 지역*을 중심으로 현장조사를 수행할 예정이다. 조사팀은 침수가 예상되는 지역별 침수범위를 확인하고 발생시간과 높이 등을 조사하며, 조사 결과는 고조정보서비스의 ‘4단계 고조정보 높이기준**’을 검증하고 개선하는 데 활용할 예정이다.


이동재 국립해양조사원장은 “기압, 바람 등 기상의 영향으로 실제 해수면 높이가 예상보다 더 높아질 수 있으므로, 해안가 전 지역에서 침수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각별히 주의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실시간 고조정보서비스는 국립해양조사원 누리집(www.khoa.go.kr /hightide)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