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5 (월)

  • 구름조금동두천 11.5℃
  • 구름조금강릉 15.1℃
  • 연무서울 11.8℃
  • 박무대전 10.6℃
  • 연무대구 9.6℃
  • 구름조금울산 15.6℃
  • 연무광주 11.8℃
  • 구름조금부산 18.8℃
  • 구름조금고창 12.1℃
  • 맑음제주 17.0℃
  • 구름조금강화 12.7℃
  • 구름많음보은 7.7℃
  • 구름많음금산 8.5℃
  • 맑음강진군 14.2℃
  • 구름조금경주시 10.9℃
  • 구름조금거제 16.0℃
기상청 제공

해양인문화

해양부 수산물의 새로운 발견 2018 바다셰프 요리대회 성공적으로 마쳐

해양부 수산물의 새로운 발견 2018 바다셰프 요리대회 성공적으로 마쳐
‘해물볶음면, 감태부각․감태탕수육’ 등 특색 있는 수산물 요리법 선보여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와 한국어촌어항공단(이사장 최명용)이 함께 주관한 ‘2018 바다셰프 요리대회’가 지난 1일(목)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 대회는 수산물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높이고 어촌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되었으며, 일반부와 어촌계로 나누어 진행되었다. 본선에는 부문별로 1차 서류심사를 통과한 10팀(일반부 5팀, 어촌계 5팀)이 참가하여 수산물 요리 실력을 뽐냈다.


본선에서는 요리 전문가 등 5인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공정한 심사가 진행되었다. 일반부에 대해서는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대중성을, 어촌계에 대해서는 지역 수산물의 특색을 살린 상품성을 중심으로 평가하여 각 부문별로 최우수상 1팀, 우수상 1팀, 장려상 1팀을 선정하였다.


일반부문 최우수상은 ‘엄마랑 막둥이(경기 안양)’ 팀의 ‘해물볶음면’이 수상하였다. 이 팀은 꼬시래기를 면으로 활용한 아이디어가 높은 점수를 받았다. 우수상은 새우 등 해산물을 다져 맛과 영양을 모두 잡은 ‘동글한 썬’ 팀의 ‘해물선&동글새우만두’가, 장려상은 부드러운 미역과 바삭한 새우의 식감을 살린 ‘희망이랑 엄마랑’ 팀의 ‘미역초밥 튀김볼&카레’가 각각 차지하였다.


어촌계 부문에서는 서산지역 특산물인 ‘감태(해조류)’를 활용한 요리를 선보인 ‘중왕 어촌계(충남 서산)’ 팀의 ‘감태부각&감태탕수육’이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이 팀은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요리로 어촌계 소득창출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곰피’의 깊은 풍미와 새콤달콤한 소스가 어우러진 요리를 선보인 ‘동삼 어촌계’ 팀의 ‘곰피면 비빔국수’와, ‘성게’의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살린 ‘신창2리 어촌계’ 팀의 ‘성게톳밥’이 각각 우수상과 장려상을 수상했다.


각 부문별 수상팀에게는 최우수상(100만 원), 우수상(50만 원), 장려상(30만 원) 등 총 360만 원의 상금과 상패가 주어진다. 이 외에도 아쉽게 본상 수상을 놓친 입선 4팀의 꿀유자 고등어조림, 루를 입은 가리비 튀김, 돌문어덮밥, 쏙 맑은 장국수와 쏙 튀김 등 개성 넘치는 수산물 요리들이 출품되었다.


이 날 대회장에서는 관람객들을 위한 축하공연, 이벤트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렸으며, 시상식 후에는 관람객들이 출품요리를 시식해볼 수 있는 시간이 별도로 마련되어 큰 호응을 얻었다.


해양수산부는 국민들이 보다 쉽고 간편하게 수산물 요리를 즐길 수 있도록 해양관광 누리집 바다여행(www.seantour.kr)과 SNS 채널 등에 수상작의 요리법을 게시할 계획이다.


김학기 해양수산부 어촌어항과장은 “이번 대회는 수산물 요리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크다는 것을 확인한 뜻깊은 자리였다.”라며, “특히 이번 대회에서 발굴된 요리가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져 어촌지역 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2018 바다셰프 요리대회’ 수상작 및 요리법 등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해양관광 누리집 바다여행(www.seantou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