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0.1℃
  • 구름많음강릉 5.0℃
  • 흐림서울 0.7℃
  • 흐림대전 3.3℃
  • 흐림대구 4.6℃
  • 흐림울산 5.0℃
  • 흐림광주 4.9℃
  • 흐림부산 5.2℃
  • 흐림고창 6.1℃
  • 흐림제주 9.4℃
  • 구름많음강화 0.4℃
  • 흐림보은 3.0℃
  • 흐림금산 1.6℃
  • 흐림강진군 6.4℃
  • 흐림경주시 4.5℃
  • 흐림거제 6.8℃
기상청 제공

현대重 노사문화 혁신 위한 적극 행보 나섰다

현대重 노사문화 혁신 위한 적극 행보 나섰다
부문급 노사업무 전담 조직 폐지, 노사협의에 필요한 최소인원만으로 대폭 축소
한영석 사장 취임 후 직접 지시 “새로운 노사문화 구축을 위한 미래지향적 결정”


현대중공업이 노사문화 혁신을 위한 조직개편에 나섰다. 현대중공업은 5일(수) 부문급 노사업무 전담 조직인 ‘노사부문’을 폐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향후 임단협 교섭과 노사협의회 등 노동조합과의 업무 협의를 위한 최소한의 기능만 경영지원 조직에서 수행하게 되며, 관련 인원도 33명에서 6명으로 대폭 축소된다.


이번 조치는 한영석 사장 취임 이후, 노조와의 적극적인 소통에 나선 한 사장이 직접 지시하여 이루어졌다.


앞서 한영석 사장은 취임 첫날 노동조합 사무실을 찾아 박근태 지부장을 비롯한 노조 집행부를 만나, 소통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한영석 사장은 “어려운 현안들을 슬기롭게 해결해 안정된 회사, 보람을 느끼는 회사를 만드는데 협력해 나가자”며, 임단협을 조속히 마무리하기 위한 노사 간의 적극적인 노력을 요청한 바 있다.


신임 한영석 시장의 일련의 소통 행보는 조선업 위기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노조의 협력과 동참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현대중공업의 노사부문 폐지는 우리나라 노사문화를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조치를 포함해 회사는 앞으로도 상생하고 협력하는 미래지향적인 노사문화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