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1 (금)

  •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0.0℃
  • 맑음대전 -0.6℃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0.5℃
  • 맑음광주 -0.3℃
  • 맑음부산 1.1℃
  • 구름조금고창 -2.4℃
  • 구름많음제주 5.0℃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1.8℃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대우조선해양 설날 앞두고 협력사 납품대금 조기 지급

대우조선해양 설날 앞두고 협력사 납품대금 조기 지급
지난해 추석 4년만에 조기 지급한 데 이어 이번 설날에도 약 300억원 규모 조기 지급
협력사와의 상생 최우선 과제로 챙겨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설날 명절을 앞두고 선박 기자재 및 블록 납품 중소 협력사의 사기진작 및 경영안정화를 위해 약 300억원 규모의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


이번에 조기 지급되는 납품대금은 2월 11일 지급예정인 자재대금으로, 11일 앞당겨 설날 전인 이번 달 31일까지 조기 지급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추석 명절을 앞두고 2014년 이후 4년만에 약 300억원 규모의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한 바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2015년 이후 혹독한 구조조정과 자구안 이행을 통해 경영정상화의 길목에 들어섰다. 특히 영업현금흐름 플러스 전환, 2년 연속 흑자달성, 조선부문 수주목표 초과달성 등 재무적 관점에서는 이미 경영정상화를 이뤄냈다는 평가다.


그렇지만 최저임금 및 강재가격인상, 시황의 불확실성 등 아직도 대내외적으로 난관들이 산재해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우조선해양측은 그 동안 모회사 경영정상화에 최선을 다해준 납품업체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상생차원에서 지난 추석에 이어 이번에도 납품대금 조기 지급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회사가 이처럼 빠르게 정상화에 들어설 수 있었던 데에는 협력업체들의 지원이 결정적이었다.”며 “상생을 통해 모협이 서로 발전해 지역 및 국가경제 발전에 이바지 할 것이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