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4 (목)

  • 맑음동두천 4.0℃
  • 맑음강릉 6.6℃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5.3℃
  • 구름조금울산 7.7℃
  • 맑음광주 5.6℃
  • 구름조금부산 7.3℃
  • 맑음고창 7.1℃
  • 흐림제주 10.2℃
  • 구름많음강화 6.0℃
  • 맑음보은 3.7℃
  • 구름조금금산 4.6℃
  • 구름조금강진군 7.4℃
  • 구름많음경주시 6.9℃
  • 맑음거제 8.5℃
기상청 제공

SM상선 美동부•중동•유럽노선 개설에 적극 나선다

SM상선 美동부•중동•유럽노선 개설에 적극 나선다
우오현SM그룹 회장, “美동부 시작으로 중동 및 유럽노선 확대 적극 검토”
SM그룹 김칠봉 부회장, “작년하반기흑자 상승세 이어갈 것”
국내 해운산업 재건 위해 수익성 극대화하고 대외협력 모색


우오현SM그룹 회장이 이끄는 해운부문 주력 계열사인 SM상선이 신규 노선 개설 등 사업 확대에 적극 나선다.


SM그룹 우오현 회장은 “2020년에는 미 동부 노선을 시작으로 중동 및 유럽 노선 신규개설을 적극 모색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SM상선은 작년 하반기 미주 노선 실적 개선에 따른 상승세를 올해도 이어나간다는전략이다.단독으로 서비스하는 국적 원양선사로서 작년 하반기 흑자 전환이라는 괄목한 성과를 낸 데 이어 올해는 연간 흑자 전환을 목표로 한 단계 더 도약한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한편,SM그룹 해운부문 김칠봉 부회장은 최근 언론에 보도된 SM상선과 현대상선 간의 합병설과 관련해 “현대상선과의 통합 또는 합병계획은 없다”고 못박았다.


김 부회장은 지난 13일 임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작년 하반기 상승세를 이어나가기 위해 전 임직원이 각고의 노력을 경주하고 있는 현시점에서 불거진 합병설은,SM상선의 임직원뿐만 아니라 새롭게 대표이사를 맞이한 현대상선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일”이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올해는SM상선이 대한민국 정기원양선사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기 위해 매우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라며,“신임 박기훈 대표이사를 중심으로 수익성 제고 등의과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SM상선은앞으로도국내해운산업 재건을 위해 해양수산부,해양진흥공사 등정부 기관 및 현대상선을 포함한 국적선사와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지를 확고히 다져나간다는 방침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