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4 (목)

  • 구름조금동두천 6.3℃
  • 맑음강릉 8.0℃
  • 맑음서울 6.7℃
  • 맑음대전 7.2℃
  • 맑음대구 7.0℃
  • 구름많음울산 9.5℃
  • 맑음광주 7.9℃
  • 구름조금부산 9.2℃
  • 구름조금고창 9.1℃
  • 흐림제주 11.0℃
  • 구름조금강화 6.3℃
  • 맑음보은 6.3℃
  • 맑음금산 7.1℃
  • 구름많음강진군 9.8℃
  • 구름조금경주시 8.2℃
  • 맑음거제 9.4℃
기상청 제공

15일 거제서 민‧관‧군 합동 해적진압 훈련 실시

15일 거제서 민‧관‧군 합동 해적진압 훈련 실시
청해부대 제29진 대조영함 파병 앞두고 합동 해적진압 훈련 시행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청해부대 제29진 대조영함 파병을 앞두고 15일(금) 오전 11시부터 경남 거제도 앞 해상에서 해군, 국적선사 등과 함께 국적선박 피랍 대비 민‧관‧군 합동 해적진압 훈련을 실시한다.


이번 훈련은 우리 국적선박이 소말리아 인근 해역에서 해적에 피랍되는 상황을 가정하여 실시하며, ①해적의 본선 추격 및 접근상황 신고와 구조 요청, ②해양수산부와 해군의 해적선박 식별 및 경고 사격, ③선박 피랍상황 확인, ④해군의 본선 침투 및 해적 진압, ⑤선원구출 순으로 진행된다.


이번 훈련에는 해양수산부, 해군, 해운선사의 훈련요원 약 300여 명이 참여한다. 또한 5만톤급 국적상선 1척과, 3월 29일 아덴만으로 출항할 예정인 4400톤급 대조영함, 고속단정 및 링스헬기 등이 훈련에 투입된다.


소말리아‧아덴만 해역은 연간 400여 척의 우리 국적선박이 통항하고 있는 곳으로, 원유, LNG 등 핵심물자가 수송되는 전략 수송로이다. 이 해역에서는 최근 5년간 총 30건(연평균 6건)의 해적사고가 발생하였으나, 2018년에는 청해부대를 포함한 다국적 연합 해군의 활약으로 단 3건의 해적사고만 발생하였다.


청해부대 제29진으로 파병을 앞둔 대조영함은 2009년 청해부대 제2진(2009. 7.~12.)으로 파병된 이래 지금까지 총 4회에 걸쳐 임무를 수행한 바 있다. 청해부대는 2009년 제1진(문무대왕함) 파병 이래 올해로 파병 10주년을 맞이하였으며, 선박 호송, 해양안보작전 참여, 해적퇴치 활동 등 우리 국적선박 보호와 안전항로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성용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관리과장은 “해적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민·관·군 간 지속적인 협력과 더불어 실전과 같은 훈련이 중요하다.”라며, “해적위험이 있는 해역을 통항하는 우리 선박들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경계를 강화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