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0 (수)

  • 구름조금동두천 20.2℃
  • 흐림강릉 18.6℃
  • 구름많음서울 22.8℃
  • 맑음대전 22.3℃
  • 구름많음대구 20.8℃
  • 구름많음울산 20.5℃
  • 흐림광주 23.8℃
  • 흐림부산 21.2℃
  • 흐림고창 22.1℃
  • 흐림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22.3℃
  • 구름조금보은 20.6℃
  • 구름조금금산 21.2℃
  • 흐림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20.5℃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대선조선 조선업계 최초로 5년 연속 무교섭 임단협 체결

대선조선 조선업계 최초로 5년 연속 무교섭 임단협 체결


대선조선이 5년 연속 임금단체협약 무교섭 체결에 성공했다. 대선조선은 지난 9일 부산 영도구 본사에서 임직원과 노동조합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조선업계 최초로 5년 연속 무교섭으로 임금단체협상을 체결했다.


대선조선은 그동안 강도 높은 구조조정과 수출입은행의 경영관리 지원을 통해 수주경쟁이 덜 치열하고 수익성이 확보된 틈새시장에 집중한 결과 카페리선, 스테인리스 화학제품운반선 등 특수선 전문 조선소로 탈바꿈해 왔다.


이러한 특수선 분야의 수주 성과에 힘입어 대선조선은 수년간 적자를 지속해 오다가 지난 해 처음으로 영업흑자를 실현했다. 그리고 올해 상반기에도 영업흑자가 예상되는 등 조기 경영정상화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 날 무교섭 임단협 체결식을 하면서 하영수 노조위원장은 “ 우리 대선조선 노동조합은 자율협약 체결이후 인원감축, 임금반납 등 구조조정에 무조건적인 반대와 투쟁을 하기 보다는 진정으로 회사를 살리는 길이 무엇인가를 고민하였다.



그리고 회사의 생존을 위해서 우리부터 자발적인 고통분담과 희생을 실천해 왔다. 또한 사측과 채권단에도 상생협력하는 방안들을 제시해 왔다. 그 결과 우리 대선조선은 이제 영업흑자로 전환하고 독자생존의 결실이 목전에 와 있다. ”라고 평가하였다.


또한 지난 4월에 새로 취임한 이수근 대표이사는 “ 우리 대선조선이 그동안 많은 고통분담으로 비용을 줄이고 꾸준히 체질개선을 추진 해 온 결과 1,500여명의 임직원과 협력업체 작업자가 안정적인 일자리를 갖게 되었다. 또한 2010년 이후 처음으로 신입사원 공채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향토기업이 되었다.


이제 대선조선은 이제 생존의 목표에서 지속가능한 성장을 목표로 함께 나가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계속해서 노사간 상생협력관계를 굳건히 해야 하고, 지속적인 신선종 기술개발과 한 단계 높은 생산성 향상을 추진해야 한다. ”라고 다짐 하였다. 한편, 대선조선은 1분기 2척 수주에 이어 2분기에도 2척을 수주하여 견실하게 일감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대선조선이 노사상생협력을 바탕으로 꾸준한 일감 확보와 영업흑자 실현 등 독자생존을 통해 75년 역사를 이어가는 중형 조선사로 재탄생하기를 기대해 본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