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3 (화)

  • 흐림동두천 26.2℃
  • 흐림강릉 22.8℃
  • 흐림서울 27.3℃
  • 흐림대전 28.1℃
  • 흐림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3.8℃
  • 흐림광주 26.5℃
  • 구름많음부산 23.7℃
  • 흐림고창 26.6℃
  • 흐림제주 25.7℃
  • 흐림강화 22.5℃
  • 흐림보은 26.9℃
  • 흐림금산 27.1℃
  • 흐림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6.6℃
  • 구름많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BPA, 부산항 남외항에 벙커링 정박지 운영키로

BPA, 부산항 남외항에 벙커링 정박지 운영키로
선사, 대기시간 길어지자 부산항서 벙커링 외면하기도
외항 대기선박 늘어나면서 안전운항에도 걸림돌 작용

부산항 남외항에도 급유나 선용품 선적 등을 위해 단기간 기항하는 선박들을 위한 벙커링 정박지가 운영된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는 남외항 N-3(10,000톤이하), N-4(20,000톤이하), N-5(20,000톤이상) 정박지에 각각 2선석씩 6곳을 급유나 선용품 선적 등의 목적으로 기항하는 선박들을 위해 제공키로 했다고 8일 밝혔다.
 
BPA는 해당 정박지에 대해 운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척당 이용시간을 6~10시간으로 제한하며, 선사 측이 이를 어길 경우 추후 정박지 등 부산항 이용에 불이익을 주기로 했다.

이는 최근 부산항 정박지가 가득차면서 급유나 선용품 등을 공급받기 위해 기항하는 선박들이 정박지 밖에서 3~4일 대기해야 하는 관계로 부산항을 기피하는 현상과 함께 민원까지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일일 최대 대기선박이 30여척에 달해 이들 배들이 항로 인근에 무질서하게 정박하면서 야간이나 해무 등 황천 시 선박충돌 등의 우려가 있는 것도 벙커링 정박지를 운영키로 한 배경이라고 덧붙였다.

BPA는 이를 위해 올 들어 선사 측과 항만운영정보교환회의에 이어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부산항해상교통관제센터 등과 협의를 거쳐 벙커링 정박지 운영계획을 마련했다.

BPA는 대기선박이 없을 경우 정박지 운영은 평소대로 정상 운영키로 하는 등 정박지를 효율적으로 운영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부산항 정박지는 정박 목적과 시간에 관계없이 신청 순서대로 항계 밖에서 기다려야 하는 관계로 벙커링 등 단시간 정박할 목적으로 기항하는 선사 측으로부터 개선여론이 높았다.

BPA 관계자는 “벙커링 정박지 운영은 정박지 운영 효율성을 높이고, 부산항 항만산업 활성화에도 도움을 주는 한편 안전한 부산항 구현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부산항 이용 선사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