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1 (수)

  • 맑음동두천 20.8℃
  • 구름조금강릉 19.6℃
  • 연무서울 22.3℃
  • 구름조금대전 21.1℃
  • 흐림대구 23.5℃
  • 구름조금울산 19.6℃
  • 구름조금광주 22.0℃
  • 흐림부산 20.6℃
  • 구름조금고창 19.8℃
  • 구름많음제주 22.8℃
  • 구름조금강화 20.0℃
  • 흐림보은 20.5℃
  • 구름많음금산 19.7℃
  • 구름조금강진군 21.2℃
  • 구름조금경주시 20.9℃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주요해사인

권오갑 회장 현대重 현장 찾아 안전 최우선 재천명

권오갑 회장, 현대重 현장 찾아 ‘안전 최우선’ 재천명
그룹 조선3사 사장단과 안전점검 실시, 안전의식 재무장 독려 
최고 경영진에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경영원칙 무너져.. 
안전경영 성과 수시로 평가해 일벌백계 할 것” 강조 
“안전에 노사구분 없어, 노조의견도 적극 수렴할 것” 주문

현대중공업지주 권오갑 회장이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를 찾아 안전을 그룹 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삼을 것을 다시 한 번 밝혔다. 

권오갑 회장은 지난 8일(월) 그룹 조선 3사 대표들과 함께 선박 건조 현장을 직접 둘러보며 근로자들의 안전을 점검하고 경영진들에게 안전경영의 철저한 이행을 지시했다.

이날 현장 점검에는 현대중공업 한영석 대표이사 사장, 현대미포조선 신현대 대표이사 사장, 현대삼호중공업 김형관 대표이사 부사장 등 그룹 조선 3사 대표이사를 비롯해 최근 현대중공업 조선사업대표에 취임한 이상균 사장 등 사장단이 모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권오갑 회장은 경영진들에게 “안전사고가 잇달아 발생한다는 것은 안전이 경영의 최우선 방침이라는 원칙이 무너졌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공장 문을 닫을 수도 있다는 위기의식을 갖고 안전경영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생산책임자들로부터 현장 근로자들까지 안전에 대한 확고한 의식을 갖는 것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제도와 교육, 투자 등 안전에 관한 모든 시스템을 재검토하고, 경영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오갑 회장은 또한 “안전관리 종합대책이 마련된 만큼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안을 수립해 즉시 시행해야 한다”고 말한 뒤, “향후 수시로 그 성과를 평가해 필요하다면 일벌백계할 것”이라며 철저한 이행을 당부했다. 

특히 “안전에 있어서만큼은 노사가 따로 있을 수 없다”는 점을 지적하고, “안전한 사업장을 위한 노동조합의 의견도 적극 수렴해 반영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지난 1일(월) 안전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향후 3년간 총 3,000억 원을 추가로 투자하는 고강도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한데 이어, 5일(금)에는 한영석 대표이사와 이상균 조선사업대표를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새로운 안전문화를 정착시키겠다는 ‘新 안전문화 선포식’을 가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