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흐림동두천 22.8℃
  • 흐림강릉 23.9℃
  • 구름많음서울 29.1℃
  • 흐림대전 22.9℃
  • 흐림대구 21.7℃
  • 흐림울산 20.6℃
  • 흐림광주 20.7℃
  • 흐림부산 21.6℃
  • 흐림고창 20.5℃
  • 흐림제주 22.3℃
  • 흐림강화 26.4℃
  • 흐림보은 22.4℃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0.9℃
  • 흐림경주시 21.4℃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주요해사인

선주협회 김영무 부회장 "해양진흥공사 기능 강화 해야"

선주협회 김영무 부회장 "해양진흥공사 기능 강화 해야"

6월 5일 선주협회 김영무 부회장은 해운 전문지 기자단과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코로나 19 사태 대응과, 포스코 관련 해운업계 이슈에 대해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 앞서 김영무 부회장은 4월 13일 초대형선 명명식에 "바다의 중요성과 대한민국에서 해운강국은 포기할수 없는 미래이면서 해운은 산업발전의 효자이며, 해운재건을 위해 선화주 상생형 해운모델 정착, 4차산업혁명을 해운에서 이루는 목표, 친환경 선박산업을 적극 육성 하겠다."는 대통령 축사는 이례적이며 정부가 매우 해운 업계를 주목하고 있다는 것을 반갑게 설명했다.

최근 해운업계 현안 사항으로 ▲코로나19 대응 경제장관 회의에서 항공, 해운업 긴급지원 방안 관련 여객운송 선사에 대한 항비 감면, 한중항로선사 긴급유동성 지원으로 해양수산부는 1.25조원 규모의 금융지원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 지원 대상에 해당없는 업체는 정부와 협의 하여 지원 받을수 있도록 적극 협의 중에 있다.

이를 위해서는 해양진흥공사의 기능과 규모를 확대가 필요한다는 의견이 많다. 해운재건을 위해 설립된 기구이니 만큼 해양진흥공사 자본금을 10조원으로 늘리고 대출, 토니지뱅크 사업도 추가 하여 보다 우리나라 선사들에게 적극적으로 도움을 줄수 있도록 해야 한다.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에 대한 문제점은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설립은 해운업 진출로 귀결되 해운생태계 파괴를 초례하고, 다른 대량화주인 한전과 가스공사도 물류자회사 설립을 초례할 수 있다는 의견이 많다. 또한 물류자회사에 분명 포스코 임원이 본사에서 자리를 옮기는데 비용을 절감 목적이라는 건 사실살 불가하다는 의견이다. 

포스코 물류 자회사 설립이 수익 제고를 위해 모든 수송입찰을 10% 인하 시 선사들 입장에서는  어쩔수 없이 인권비 절감을 위해서 외국인 선원들을 채용 할수 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김영무 부회장은 "2자 물류로 세계적인 물류회사가 될수 없고, 우리나라 2자 물류기업을 합쳐봐야 페덱스 보다 못하다." 라며 경고섞인 우려를 표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