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금)

  • 맑음동두천 8.6℃
  • 구름많음강릉 11.4℃
  • 맑음서울 11.8℃
  • 맑음대전 10.9℃
  • 맑음대구 12.2℃
  • 구름조금울산 13.2℃
  • 맑음광주 12.7℃
  • 맑음부산 13.0℃
  • 맑음고창 8.8℃
  • 구름많음제주 15.7℃
  • 맑음강화 7.8℃
  • 맑음보은 8.1℃
  • 맑음금산 7.0℃
  • 맑음강진군 8.7℃
  • 구름조금경주시 11.9℃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해양인문화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과 국립해양박물관, 해양인문학총서「바다를 열다」출간

URL복사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과 국립해양박물관, 해양인문학총서「바다를 열다」출간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원장 장영태)은 국립해양박물관(KNMM)과 공동으로 2019년도 해양인문학프로그램 <해양로에서 바다로 – 바다를 열다> 운영의 결과물인 <바다를 열다>를 최근 출간하였다.

해양인문학프로그램 <해양로에서 바다로>는 2016년부터 매년 해양클러스터 소속원 및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해양인문학에 대한 지식공유와 확산을 목적으로 운영 중인 프로그램이다. 이번에 출간하게 된 <바다를 열다>는 <바다를 읽다(2016)>, <바다를 여행하다(2017)>, <바다를 맛보다(2018)>에 이은 해양인문학총서 제4권으로 2019년 프로그램의 주요 강연 내용을 담고 있다.

1장 ‘일본침략 그리고 조선의 개항’은 조선의 개항과 더불어 당시 조선과 일본의 상황을 살펴볼 수 있도록 구성되었으며, 조선의 개항을 둘러싼 역사적 배경을 통해 오늘날 한일관계와 세계화 시대 한반도의 미래를 되짚어 보고 있다.

2장 ‘개항 그리고 항구도시’에서는 개항 전후 부산항의 역사와 그 속에 살았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깊이 있게 들여다보고 부산과 함께 우리나라 대표적인 항구도시인 인천 그리고 아시아 대표 국가인 일본과 중국의 항구도시 역사를 살펴보았다.

<바다를 열다>는 일본침략과 조선의 개항, 개항과 항구도시를 주제로 바다를 마주한 한국과 일본의 해양 전략 차이가 가져온 결과를 비교하고, 외세의 침략으로 개항 및 근대화가 이루어졌던 대표적인 도시들을 심도 있게 다루고 있다. 이를 통해 우리나라의 개항과 개항 후 항구도시 형성에 감추어진 이면의 이야기와 역사적 사실을 담아내며 개항이 우리에게 부여하는 의미를 되새겨볼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하고자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