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3.2℃
  • 맑음서울 2.6℃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7.6℃
  • 맑음고창 1.1℃
  • 맑음제주 9.2℃
  • 맑음강화 -0.6℃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9℃
  • 맑음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0.7℃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BPA 부산항 컨테이너 차량 이용해 전기에너지 생산하는 압전발전 시스템 기술 개발 착수

URL복사
BPA 부산항 컨테이너 차량 이용해 전기에너지 생산하는 압전발전 시스템 기술 개발 착수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강준석)는 지역 중소기업들과 함께 기획한『항만 게이트용 스마트 압전발전 시스템 개발 및 실증』사업이 중소벤처기업부 시행  ‘구매조건부 신제품개발사업 공동투자형 과제’에 선정되었다고 19일 밝혔다.

이 사업은 물체의 무게를 이용하여 전력을 생산하는 압전발전 시스템 기술을 개발하는 것으로, 항만 게이트에 압전소자모듈을 설치하여 컨테이너 차량이 출입하면서 발생시키는 압력과 진동을 전기에너지로 변환하는 기술이 핵심이다.

BPA는 최대 40톤(적차)에서 20톤(공차)에 이르는 차량이 터미널의 반·출입 게이트로만 통과하는 항만의 특수성을 활용하면 효율 높은 신재생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해 지역 기업들과 R&D 과제를 공동으로 기획했다.

압전발전 시스템은 24시간 전기생산이 가능해 신재생 에너지로 각광받는 태양광발전(평균 3.6시간)보다 가동시간이 훨씬 길고, 우천 등 날씨의 영향을 받지 않으며 설치에 필요한 면적이 다른 신재생 에너지보다 작은데다 기존 항만 게이트를 활용하기 때문에 추가로 부지를 확보할 필요가 없다는 것도 큰 장점이다.

특히, 고속도로에 설치한 해외 사례와 비교해도 항만 게이트는 컨테이너 차량들만 통행하므로 압력하중과 진동변화가 거의 일정하고, 차량의 이용 횟수가 많다는 점에서 압전발전의 최적지로 평가된다.

항만 게이트용 압전발전 시스템 개발기간은 총 2년으로 사업비 18억원 가운데 16억원을 중기부와 BPA가 공동 투자하며, 다안스마트이엔지, 이지에버텍과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이 참여한다. 

BPA는 압전발전 시스템을 부산항 신항에 설치하고 생산된 전기에너지의 품질 및 생산량 등의 개선작업을 거쳐 항만 조명등, 하역장비, 전기차 충전소 등에 공급하는 다양한 활용모델을 마련한 계획이다. 

강준석 사장은 “탄소중립, 친환경, 사물인터넷(IoT)융합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다양한 연구개발(R&D)사업을 추진해 부산항을 세계적인 스마트 항만으로 육성하고, 부산․경남 중소기업에 대한 기술투자와 협력을 확대해 지역산업과 상생하는 항만기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