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11 (수)

  • 구름조금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7.5℃
  • 구름조금서울 1.2℃
  • 구름많음대전 -0.6℃
  • 구름조금대구 1.0℃
  • 구름많음울산 4.4℃
  • 연무광주 3.0℃
  • 맑음부산 6.2℃
  • 구름많음고창 -1.7℃
  • 구름조금제주 8.1℃
  • 맑음강화 -3.5℃
  • 구름조금보은 -2.7℃
  • 구름조금금산 -2.8℃
  • 맑음강진군 -0.4℃
  • 구름많음경주시 0.1℃
  • 구름많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대우조선해양, 그리스 안젤리쿠시스 그룹으로부터 기부금 받아 화제

대우조선해양, 그리스 안젤리쿠시스 그룹으로부터 기부금 받아 화제
대우조선해양 임직원들의 작업과 품질에 대한 열정에 감사의 의미로 200만 달러 기부
지난해 작고한 그리스 선박왕 존 안젤리쿠시스 전 회장의 유지를 기리기 위해

대우조선해양이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으로부터 200만 달러에 달하는 기부금을 전달 받아 비즈니스 관계를 초월한 파트너십으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박두선)은 그리스 현지에서 안젤리쿠시스 그룹 마리아 안젤리쿠시스 회장, 대우조선해양 박두선 사장 등 양사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특별 기부금 전달식을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지난 6~7월 하청지회 파업으로 생산의 어려움을 겪었던 상황을 이해하고, 공정 만회를 위해 여름휴가를 반납하고 최선을 다해준 대우조선해양 임직원들의 노력에 감사하는 차원에서 지난해 작고한 그리스 선박왕 존 안젤리쿠시스 전 회장의 이름으로 기부를 결정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故 존 안젤리쿠시스 전 회장은 대우조선해양 임직원들로부터 ‘키다리 아저씨’로 통한다. 1998년 IMF로 인한 워크아웃 시기, 2008년 금융위기로 인한 수주절벽 시기, 2015년 유동성 위기 등 대우조선해양의 경영환경이 어려웠던 시기마다 대량 발주를 통해 손을 내밀어 줬다. 때문에 대우조선해양 임직원들이 존 안젤리쿠시스 회장을 ‘안 선생님’이라고 부를 만큼 친근한 존재였다. 

대우조선해양과 안젤리쿠시스 그룹의 인연은 전세계 조선-해운업계에서 가장 신뢰가 깊은 사이로 유명하다. 1994년 첫 계약이후 현재까지 무려 118척의 선박을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했으며, 금액은 136억 달러 우리 돈으로 무려 20조원에 달한다. 118척은 단일 선사, 단일 조선사간 발주한 전세계 최고 기록이다. 특히 대우조선해양이 경영적으로 어려움을 겪기 시작했던 2015년 이후에만 무려 42척의 선박을 발주하는 등 대우조선해양에 대해 무한한 신뢰를 보내고 있다.

지난해 아버지의 뒤를 이어 3대 회장으로 취임한 마리아 안젤리쿠시스 회장과의 관계도 돈독히 유지하고 있으며, 최근 10개월 사이 LNG운반선 8척을 발주하는 등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신뢰가 굳건한 상황이다.

마리아 안젤리쿠시스 회장은 “아버지가 생전 가장 아꼈던 비즈니스 파트너인 대우조선해양과 임직원들을 위해 이번에 기부하게 됐다.”며 “이 기부금은 아버지의 유지에 따라 직원들의 복지를 위해서 사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 박두선 사장은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각별한 애정과 관심에 전임직원을 대표해 감사 드린다.”며 “세대를 초월한 파트너십으로 서로 윈윈할 수 있도록 세계 최고 품질의 선박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