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맑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1.9℃
  • 맑음서울 -4.9℃
  • 구름많음대전 -2.6℃
  • 흐림대구 -0.5℃
  • 흐림울산 0.3℃
  • 흐림광주 0.4℃
  • 구름많음부산 0.3℃
  • 흐림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5.7℃
  • 맑음강화 -6.9℃
  • 맑음보은 -4.6℃
  • 흐림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0.9℃
  • 흐림경주시 -0.4℃
  • 구름조금거제 2.1℃
기상청 제공

BPA,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대비 비상대책 점검

BPA,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대비 비상대책 점검

화물연대가 오는 24일 집단운송 거부를 예고한 가운데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강준석)가 23일(수) 부산항 비상대책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금번 회의에서는 평시 대비 컨테이너 장치율 등 부산항 운영현황을 확인하고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에 따른 항만운영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한 비상대책을 점검하였다.

그 동안 부산지방해양수산청과 BPA는 터미널운영사의 긴밀한 협조 하에 수출화물에 대해 선적 3일 전부터 반입이 가능한 제한기준을 5일 이상으로 완화해 수출화물이 파업 전 조기에 부두로 반입 될 수 있도록 했다. 
또, 수입화물과 야적장 내 장기 적체화물은 신속히 반출해 부두 혼잡도를 낮추는 사전조치를 추진해왔다.

BPA는 집단운송 거부 장기화에 대비해 배후단지 등에 컨테이너를 보관할 수 있는 임시장치장을 확보하고 있다. 또한 부두 간에는 내부통로를 이용해  화물을 운송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부산항 내에서 부두나 선석을 옮겨가며 화물작업을 한 경우 선사들이 추가로 부담한 비용을 일부 지원해 터미널 내 물류 지장을 최소화 할 계획이다.

그 밖에 항만 건설현장에서 철근, 콘크리트 등 공급차질로 인한 공정 지연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요 자재를 사전에 반입하는 등 대책을 마련했다.

강준석 BPA 사장은“화물연대 운송거부 사태 중 부산항 운영 정상화를 위한 각종대책을 추진해 국가 경제에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BPA는 그간 해양수산부,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화물연대의 운송거부에 대비한 비상운영 체제를 가동해 왔다. 위기경보 발령에 따라 지난 7일부터 비상대응 기구를 운영 중이며, 추후 경계단계 발령시 비상대책본부(사장)로 격상해 운영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