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8 (수)

  •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1.4℃
  • 구름조금대전 0.5℃
  • 구름조금대구 4.6℃
  • 구름조금울산 4.1℃
  • 흐림광주 3.1℃
  • 구름많음부산 7.9℃
  • 구름많음고창 0.6℃
  • 흐림제주 8.6℃
  • 맑음강화 0.5℃
  • 구름조금보은 -1.3℃
  • 구름많음금산 -1.4℃
  • 흐림강진군 3.6℃
  • 구름많음경주시 0.4℃
  • 구름많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경제가이드

아시아나,개조 화물기2년3개월 만에 다시 여객기로 복원

아시아나,개조 화물기2년3개월 만에 다시 여객기로 복원
개조 화물기 7대 모두 여객기로 복원 마무리
코로나 기간 동안 개조 화물기로 총 7만톤 화물 수송, 약 3,700억원의 매출 올려

아시아나항공이 코로나 기간 화물기로 개조한 항공기 7대를 모두 다시 여객기로 되돌렸다.

아시아나항공은 16일(월) 마지막으로 남은 개조 화물기인 A330 항공기에 이코노미 좌석 260석을 장착, 여객기로 원상 복원하는 개조 작업을 마쳤다.

최근 국제선 수요 회복세에 따라 기존에 화물기로 개조한 A350과 A330 항공기를 모두 여객기로 복구해 본격적인 리오프닝에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 장기화로 줄어든 여객 수요 대비 늘어난 화물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2020년 9월 A350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해 편당 23톤의 화물 탑재가 가능한 화물기로 탈바꿈 시켰다.

이후 글로벌 항공 화물 수요 증가 추세에 따라 총 7대(A350 4대, A330 3대)의 여객기를 화물 전용으로 활용해 개조기 한 대당 500회 이상 운항에 투입했다. 이를 통해 첫 화물기 개조 이후 전체 7만톤의 화물을 수송해 약 3,700억원의 추가 매출을 달성할 수 있었다.

특히 화물 운송 수요가 높은 미주 노선에 개조 화물기를 적극 투입해 추가 매출 약 3,000억원을 기록했으며, ▲IT · 전자기기 부품 ▲전자상거래 수출품 ▲개인보호장비 등의 탑재 물량을 늘려 코로나 이전 대비 약 25%의 추가 매출을 올렸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복구 작업을 통해 승객 안전과 편의를 위해 재설치된 좌석에 대한 안전 검사도 추가로 마쳤으며, 개조 작업으로 복원된 여객기는 보다 안전한 운항을 위해 중정비 작업을 마친 후 동남아, 일본 노선 등에 투입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