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월)

  • 구름조금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8.2℃
  • 구름조금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3.9℃
  • 구름조금대구 25.0℃
  • 구름조금울산 22.8℃
  • 구름많음광주 23.8℃
  • 구름많음부산 22.6℃
  • 구름조금고창 21.6℃
  • 맑음제주 22.1℃
  • 맑음강화 20.8℃
  • 구름많음보은 21.4℃
  • 구름많음금산 21.5℃
  • 구름많음강진군 20.6℃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조금거제 21.7℃
기상청 제공

해양계교육

국립한국해양대 실습선에 ‘침몰선박자동위치표시장치’ 조달 혁신제품 설치

국립한국해양대 실습선에 ‘침몰선박자동위치표시장치’ 조달 혁신제품 설치
해양경찰학부 국승기 교수가 세계 최초 발명

국립한국해양대학교(총장 류동근)는 실습선 ‘한나라호(GT 9,196톤, 승선인원 239명)’와 ‘한바다호(GT 6,686톤, 승선인원 246명)’에 ‘침몰선박위치표시장치’를 설치했다. 이로써 대량의 인원이 승선하고 있는 실습선들의 해양구조안전에 대한 더욱 철저한 대비를 할 수 있게 됐다.

국립한국해양대 실습선에 설치한‘침몰선박자동위치표시장치’는 선박이 침몰하면 미리 설치된 부이가 자동 부양하면서 사고 내용을 위성 및 이동통신을 이용, 미리 지정된 전화번호로 송신해 신속한 구조 활동을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해양사고 예방 및 신속한 구조 구난에 대비하기 위해 해양경찰학부 국승기 교수가 세계 최초로 발명했다. 



이번 국립한국해양대에서는 특별 사양을 추가해 수심 2,000미터까지 침몰 선체 위치를 알려줄 수 있도록 했으며, 전 세계 어느 곳에서나 사고가 발생하여도 즉시 위성통신을 이용해 수색 구조기관과 지정된 전화번호로 사고 내용이 전송되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사고 선박에 탑승하고 있는 승무원의 전화번호도 함께 송신해 사고 상황에 대해 실시간으로 확인이 가능하도록 했다.

실습선 한바다호와 한나라호는 국내외 원양항행으로 학생들의 승선 실습과 국제적 실무 경험을 갖춘 우수 해기 인력을 양성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는 다중 이용 선박으로 금번 ‘침몰선박 자동위치표시장치’설치로 학생들의 안전관리에 더욱 철저를 기하고 있다.

국립한국해양대 류동근 총장은 “발명에 수고를 아끼지 않으신 해양경찰학부 국승기 교수님께 감사드린다”며 “국립한국해양대학교는 앞으로도 우수한 해기인력을 양성할 수 있도록 안전한 실습 여건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